대구 부정선거 규탄집회, 약 5천여 명 참가해 정부에 철저한 조사 요구

2024.05.30 22:58:25

 

대구, 5월 30일 – 대구에서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주최 측 추산 약 5천여 명이 모여 부정선거 의혹을 밝힐 것을 윤석열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연사로 나선 전광훈 목사는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싸우고 있다”며, “국민의 주권을 도둑질한 자들을 반드시 차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부정선거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중대한 문제이며, 이번 집회를 통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 목사는 “부산에서 시작된 이 운동이 전국적으로 퍼져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부정선거는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그는 시민들에게 "이번 투쟁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해 철저한 해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부산 금정구 장전동 제4투표소, 강서구 녹산동 6투표소, 사상구 삼락 제2투표소, 기장읍 11투표소 등의 사례를 들어, 투표 결과와 선관위 발표의 불일치를 지적하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부산역 광장에서 시작된 집회는 부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점점 더 규모가 커지고 있으며, 이후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집회 참석자들은 선관위에 강력히 경고하며, 선거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을 결의했다.

 

 

29일 부산에서 시작된 집회는 오늘(30일) 대구로 이어졌고, 내일(31일) 은 대전에서도 부정선거 규탄 집회가 예정되어 있다. 이는 부산에서 시작하여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움직임의 일환으로, 시민들은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전국적인 집회는 선관위에 대한 시민들의 강력한 경고와 함께, 선거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반드시 지켜내겠다는 강한 목소리를 담고 있다.

 

집회는 평화롭게 진행되었으나, 시민들의 열기는 매우 뜨거웠다. 참가자들은 "정의로운 선거를 위해"라는 구호를 외치며, 선거관리위원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집회를 마친 후 참가자들은 가두행진을 이어갔다. 이들은 대구 시내를 행진하며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들의 강한 의지는 대구 시내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내일은 대전에서 또 다시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대전 시민들 역시 부정선거 의혹을 규탄하며 정부에 철저한 조사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집회를 계기로 전국적으로 부정선거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집회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시민들의 강력한 의지와 단합을 보여주었으며,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최문근 afo1005@naver.com
Copyright @2012 라이브팜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A1축산(주) 전화 : 02-3471-7887 / E-mail : a1@livesnews.com 주소 : 서울 강남구 도곡로 1길 14 삼일프라자 829호 Copyright ⓒ 라이브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