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8℃
  • 흐림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2.9℃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3.0℃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2.3℃
  • 흐림제주 6.0℃
  • 구름많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축산

“구제역 발생국 여행 하지 맙시다”

농식품부, 양축가에 유입방지 각별 주의 당부

12일 농림수산식품부는 축산농가들에게 구제역 등 발생국가 방문을 하지 말아 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8일 강화군에서 발생한 구제역의 유전자형이 O형으로 포천(A형)과 달라 새롭게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추가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축산농가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농식품부는 구제역 등 악성 가축질병은 축산업뿐만 아니라 발생지역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일반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며 국가 이미지까지도 실추될 수 있으므로 누구보다 먼저 축산농가들이 이를 예방하기 위해 철저한 방역의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구제역·AI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빠르고 사람 의복이나 신발, 차량바퀴 등에 묻어 최대 14주까지 생존이 가능하므로 바이러스와 접촉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것이 방역의 기본 중의 기본이며, 현재 세계 여러 나라에서 구제역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므로 축산 농가들이 이들 나라 여행을 하지 않는 것이 구제역 유입을 차단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또한 구제역 등 악성가축질병 발생국을 다녀온 축산농가에서 구제역 등이 발생한 경우 매몰처분 보상금 등을 지급을 하지 않고 각종 정책지원에서 배제하는 등의 제재를 가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농식품부는 법무부 등과 협력하여 구제역 발생국을 방문한 축산농가들이 입국과정에서 검역 당국의 소독을 거치도록 하는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현재 “여행자 세관신고서”에 악성가축질병 발생지역을 방문한 경우 신고하고 소독을 받도록 하고 있으나, 신고실적은 거의 없는 상태이다.

농식품부는 해외 악성가축질병 발생동향에 대한 정보를 보다 신속하게 축산 농가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해외 가축질병 발생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여 농식품부와 국립수의과학검역원 등 유관기관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농협중앙회·한우협회·양돈협회 등 생산자단체와 공동으로 회원농가에 대한 SMS 문자 등을 통해 수시로 알려 나가기로 했다.
축산단체도 악성 가축질병 발생국가 여행자제 운동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이 날 하영제 농식품부 제2차관이 가진 브리핑에 농협중앙회, 한우협회, 양돈협회, 낙농육우협회 대표가 함께 참석하였으며, 이들 단체가 합심하여 회원농가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여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농식품부는 해외여행 중이거나 최근에 구제역 발생국에 다녀온 축산농가는 72시간 동안 농장 출입을 삼가고 옷, 신발 등을 철저히 소독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일반 국민들에게도 악성 가축질병이 발생한 국가의 방문은 가급적 자제하되 불가피하게 방문하게 될 경우에도 축산 주산지 등의 방문을 최대한 삼가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강화군에서는 구제역 신고 및 발생 양상을 감안할 때 구제역 바이러스가 상당히 퍼져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김포 등 내륙지역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강화도 방문 자제와 강화·초지대교 등에서의 차량소독 등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관련태그

NULL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