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5.2℃
  • -강릉 19.4℃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1.5℃
  • 울산 20.0℃
  • 흐림광주 23.9℃
  • 부산 21.3℃
  • -고창 24.2℃
  • 제주 22.7℃
  • -강화 24.0℃
  • -보은 21.7℃
  • -금산 21.0℃
  • -강진군 24.5℃
  • -경주시 19.8℃
  • -거제 22.3℃
기상청 제공

축산

독일, 유통기업들 1회용 플라스틱 제품 판매금지

내년부터 종이·개밀·스테인리스 빨대로 대체

독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EU집행위가 5월말 플라스틱 빨대, 면봉, 일회용 그릇 등을 금지하는 지침을 제안했고, EU회원국과 의회의 동의가 있어야 하지만 EU가 계획하는 금지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4일 독일유통사인 Rewe그룹이 처음으로 전국의 약 6000개의 지점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Rewe그룹은 빨대는 평균 20분정도 사용되고 버려지며 해안가의 플라스틱 쓰레기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품목이라고 전했다.


오는 2019년 봄부터 종이, 개밀(wheatgrass:보통 밀), 스테인리스 빨대를 판매하게 될 것이다.


또 Schwarz 그룹의 자회사인 할인마트 Lidl도 2019년 말까지 약 3200곳의 지점에서 빨대, 1회용 식품용기, 면봉 등 1회용 제품을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