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11.3℃
  • 서울 11.5℃
  • 흐림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많음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3.9℃
  • 흐림강화 8.6℃
  • 흐림보은 7.7℃
  • 흐림금산 9.1℃
  • 구름많음강진군 10.5℃
  • 구름많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10.3℃
기상청 제공

인물 / 동영상

전체기사 보기

농진청 권택윤 기술협력국장, Crop Trust 기부자위원회 의장 선출

아시아에서 처음…세계 식량농업유전자원 보존·관리 기술혁신에 기여

세계 식량농업유전자원의 다양성 증진과 안전 보존관리를 담당하는 국제기구인 세계작물다양성재단(Crop Trust) 기부자위원회 의장에 농촌진흥청 권택윤 기술협력국장이 선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7일, 38개 회원국 및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개최된 세계작물다양성재단 기부자위원회에서 권택윤 기술협력국장이 만장일치로 의장에 선출됐다고 밝혔다. 아시아 국가에서 세계작물다양성재단 기부자위원회 의장을 맡게 된 것은 2005년 기부자위원회의 운영을 시작한 이래 한국이 처음이다. 신임 의장인 권택윤 기술협력국장은 전임 의장국인 네덜란드에 이어 앞으로 3년간 의장 역할을 수행한다. 세계작물다양성재단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국제농업연구연합기구(Consultative Group on International Agricultural Research, 이하 CGIAR)가 주도하여 세계 식량농업유전자원의 안전보존 및 이용 촉진과 야생종 보존을 위해 2004년에 설립된 국제기구다. CGIAR 소속의 국제미작연구소 등 11개 종자은행에서 보존하고 있는 76만 점의 식량농업유전자원을 보존 관리하고 있다. 세계 450개의 국제연구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약 4백만 식

유찬형 농협중앙회 부회장, 강풍·우박피해 농업현장 점검

충남 천안 지역 피해농업인 위로...범농협 차원의 복구지원에 최선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 유찬형 부회장은 5일 충남 천안시 성환읍 농업현장을 방문하여 강풍과 우박으로 인한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농업인들을 위로했다. 지난 1일 밤부터 2일 새벽까지 경기, 충청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우박이 내려 수확기 농작물에 많은 손실이 발생하였으며, 충남 천안지역에서는 과수 낙과 및 타박, 벼 도복, 채소 잎 파열 등의 피해가 발생하였다. 농협은 이번 강풍·우박 피해를 긴급 지원하기 위해 재해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하고 피해 지역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농·축산물 관리 및 농업인 행동요령 등을 안내하였다. 또한, 농협은 사후적인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신속한 손해보험 조사 및 보상 ▶피해복구 인력 집중공급 및 각종 금융지원 ▶ 재해 무이자자금 지원 등 범농협 차원의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현장에서 유찬형 부회장은 “농업인들께서 정성껏 가꾸어온 작물들이 수확을 앞두고 많은 피해를 입게 되어 위로의 마음을 전해드린다”며, “농협에서는 농업현장의 피해 복구지원에 작은 소홀함도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국제협동조합연맹 사무총장 접견

12월 서울에서 열리는 ‘세계협동조합대회’ 협력방안 등 논의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30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브루노 롤란츠 국제협동조합연맹(이하 ICA)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올해 12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세계협동조합대회의 준비 및 한국농협과 ICA간 협력방안에 관한 의견을 나누었다.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ICA 세계협동조합대회’는 ICA 창립 125주년과 1995년 맨체스터 대회에서 채택된 협동조합의 정체성 선언 2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로서 12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될 예정인데, 비유럽권에서는 1992년 도쿄대회 이후 두 번째로 열린다. ‘협동조합 정체성-모두를 위한 지속가능발전을 향하여(Deepening Our Cooperative Identity)’를 주제로 하는 이번 세계협동조합대회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실현의 주요 수단으로서 협동조합의 정체성에 대한 이해를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브루노 ICA 사무총장은 “한국농협은 110개국 320개 회원기관 중 10위, 농업부문 2위 규모로 성장한 매우 성공적인 협동조합 모델”이라며, “금차 세계협동조합대회를 통해 한국농협의 노하우를 많은 회원기관들에게 공유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고, 대회 성공을 위해 한국농협

[오늘의인물] 백석현 아토즈글로벌 대표, ‘과냉각고, 미래 가전제품 시장 판도를 바꾼다’

흔히 생물을 보관하기 위해서 냉장이나 냉동을 선택하게 된다. 문제는 냉동을 할 경우 생물 자체가 망가지거나 해동을 하더라도 본래 맛을 잃어 버릴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특히 액체의 경우 얼음으로 변하다 보니 보관에 상당한 어려움이 생긴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등장한 것이 과냉각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생물을 보다 낮은 온도에서 그대로 보관할 수 있다. 하지만 이를 대중화하는데 어려움이 많다. 백석현 아토즈글로벌 대표는 과냉각고로 이를 돌파하고자 한다. 과냉각 기술 적용한 과냉각고 스노우톡 아토즈글로벌은 과냉각 기술을 활용한 제품인 스노우톡을 만드는 업체다. 백 대표는 과냉각 기술이야 말로 새로운 생물 보관 방법 중 하나라고 말한다. 그만큼 과냉각 기술이 가지고 올 변화가 다양하다는 의미다. 과냉각 기술은 0도의 빙점 이하에서 물방울이 얼지 않고 액체 상태를 유지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로 인해 액체가 고체로 분자 구조가 바뀌는 과정이 일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급냉 상태로 보관이 가능하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다. 백 대표는 “생물을 보관하는데 있어 냉장 상태로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게 됐다”며 “냉동 보관을 하게 되면 보관 기간은 늘어나지만 그만큼 맛이




포토이슈

더보기

업계소식

더보기
농협,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 개발 본격 추진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구축 시범사업장으로 4개 축협을 선정하였으며, 그 중 하동축협을 대상으로 1차 시범사업 테스트를 진행하여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농협은 축산분야에서 안정적 생축 거래 환경 조성 및 가축시장 서비스 질 개선을 목적으로 가축시장 스마트폰 응찰, 경매 실황 중계, 스마트 출하 안내 시스템 등 축협 맞춤형 플랫폼을 개발하여 '24년까지 전국 가축시장에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으며, 미래 축산사업을 선도하기 위해 플랫폼 도입을 빠르게 확대하고, 개발 완료 후에는 플랫폼 기능을 고도화하는 등 가축시장 현대화를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의 완벽한 구현을 위해 '21년에는 플랫폼 전산개발 및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22년부터 시스템 안정화 및 전국 축협에 순차 적용, 이후에는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구축 은 국내 축산업의 미래를 밝힐 중요한 과제이며,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축협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여 축협 및 농가가 원하는 맞춤형 플랫폼을 구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