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0.5℃
  • 흐림대구 19.6℃
  • 울산 19.3℃
  • 흐림광주 20.1℃
  • 흐림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9.6℃
  • 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17.1℃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한우

더보기

양돈

더보기
ASF 살처분·수매농가, 1년만에 재입식 본격 시작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사육돼지를 모두 살처분한 경기 강원북부 지역 ASF 피해농가의 재입식 신청이 시작돼 1년여만에 다시 돼지를 키울수 있게 됐다. 이준길 ASF 희생농가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연천지역 살처분·수매농가 5개 농가가 21일 연천군청에 양돈농장 재입식 점검 평가신청서를 제출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9일 가을철 ASF방역대책을 발표하면서 경기·강원 지역 살처분·수매 농가 261곳을 대상으로 돼지 재입식 절차를 밟는다고 밝혔다. 이번 재입식 조치는 지난해 10월 9일 사육돼지에서 ASF 마지막 발생 이후 1년 만이다. 지난해 ASF 발생으로 돼지 살처분·수매가 이뤄진 시군은 경기 연천·파주·김포·고양, 인천 강화 등으로 이들 지역에서 살처분·수매한 돼지는 모두 44만6520마리에 달하며, 이들 피해농가가 다시 돼지를 기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농가의 재입식 신청에 따라 한돈농가들은 빠르면 오는 10월중순부터 재입식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입식 절차는 시·군이 양돈장의 청소·소독·세척 점검을 실시하고, 현장양돈수의사·지자체·검역본부 등으로 구성된 평가반이 농장 방역평가를 실시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