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2.9℃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고병원성 AI 확산되나

더보기


배너

라이브 발언대

더보기

경쟁력UP! 축산 신기술

더보기
농식품부, A-벤처스 제32호 업체로 에임비랩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A-벤처스 제32호 업체로 ㈜에임비랩(대표 고병수)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창업한 에임비랩은 사료빈 내 사료 잔량 및 사료 오염 정도를 무선으로 측정하고, 사료 소진 알림 기능과 주문 및 배송관리까지 가능한 종합솔루션을 개발했다. 육류의 수요와 생산량은 증가하고 있지만, 한국의 사료 관리시스템은 낙후되어 있다. 사료빈 내 사료 잔량을 육안으로 확인하거나 사료 수요예측이 어려워 사료 회사가 농가를 수시 방문하는 등 수동적이며 노동집약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에임비랩은 소규모 측정용 IOT 장비(피드매니저)를 개발하여 축산농가가 직접 설치하고 사료빈 내 사료 잔량, 오염상태, 온도 등의 정보를 측정할 수 있게 되었다. 측정된 정보는 앱(마이피드)을 통해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며, 축산농가는 사료 소진 알림 시 앱으로 사료 정보를 비교하여 구매할 수 있다. 기존 타사 사료 관리 제품들은 200~700만원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축산농가에 경제적 부담이 있었는데, 에임비랩은 1/10수준인 30만원대 가격으로 설치가 가능하다. 또한, 사료 회사도 에임비랩 솔루션을 통해 축산농가들의 사료 잔량을 모니터링하여 배송계


업계소식

더보기



새로나왔어요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동영상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그래픽뉴스

더보기

라이브 세미나

더보기
원유 용도별 차등가격제 도입 필요성 공감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오송컨벤센센터 대회의실에서 ‘낙농산업 발전 위원회’ 제3차 회의를 갖고 원유가격·거래체계 및 낙농진흥회 의사결정체계 개편방안을 논의했다.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낙농진흥회 최희종 회장,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천주 이사장, 연세대 윤성식 교수,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 한국유가공협회 이창범 회장 등 18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김인중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모두 발언에서, 낙농산업 발전 위원회 운영의 기본 목적은 “낙농산업의 미래를 위해 효율적이며 체계적인 제도를 만들기 위함”이라고 밝히며, “참석하신 위원님들의 입장은 다르겠지만, 낙농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의견을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낙농산업 현황을 설명하면서, “지난 20년간 유제품 소비가 46.7% 증가하면서 수입량이 272.7% 증가하였으나, 국내 원유 생산은 오히려 10.7% 감소하여 자급률이 29.2%p 감소하였다.”라고 하면서, “이러한 진행 상황을 볼 때 낙농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쿼터제와 연동제로 인해 원유가격이 수급상황을 반영하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