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9 (금)

  • 구름조금동두천 9.4℃
  • 구름조금강릉 11.0℃
  • 맑음서울 10.9℃
  • 구름조금대전 10.0℃
  • 흐림대구 12.8℃
  • 구름많음울산 12.3℃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6.0℃
  • 맑음강화 11.8℃
  • 구름많음보은 8.8℃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8.6℃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한우

배너


일교차 심하면 송아지 적정체온 유지에 방한복 도움 계절이 바뀌면서 기온 변화와 일교차가 커지면 면역력이 약한 송아지는질병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농가에서 반드시 알아야 할 질병 예방 요령을 소개했다. 호흡기 질병은 콧등이 건조해지고, 초기 투명한 콧물이 나오다가 증상이 진행되며 농이 섞인 점액성 콧물이 난다. 기침과 호흡 곤란이 나타나며, 눈이 충혈되고 눈물을 많이 흘린다. 설사병에 걸리면 분변의 수분량이 늘어 많은 양의 설사를 한다. 설사를 계속할 경우, 탈수와 전해질 상실, 체내 수분의 산성화, 영양소 부족, 체온 저하로 장운동이 빨라져 심하면 죽기도 한다. 두 질병을 예방하려면 백신 접종과 함께 사육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호흡기 질병은 전염성 비기관지염, 바이러스성 설사병, 파라인플루엔자, 합포체성폐렴 등을 동시에 예방할 수 있는 혼합 백신을 3개월령 이상 송아지 3주 간격으로 2번 접종한다. 설사병은 로타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 대장균 등 예방 백신을 분만 전 임신한 소에 주사하거나 분만 직후 송아지에 먹이는 방법으로 예방한다. 또한, 어미 소 분만 전 축사를 깨끗하게 청소·소독하고 분만 후 1시간 이내에 송아지가 초유를 충분히 먹을 수 있도록 한다. 송아지를 밀집 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