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6.8℃
  • 흐림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5.1℃
  • 맑음울산 16.3℃
  • 구름조금광주 15.5℃
  • 구름많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21.5℃
  • 흐림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프랑스 소비자단체, “살충제 미포함 맥주 원해”

프랑스 소비자단체 6000만 소비자는 대형매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대표적인 맥주제품 중 45종을 선정해 살충제 분석을 수행했다. 약 250종의 살충제 성분이 검사됐다. 


45종 중 34종에서 살충제 잔류가 확인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사결과는 맥주 애호가들을 일정 부분 안심시켰다.


그 이유는 4가지 성분만이 검출되거나 계량화됐고, 검출량 또한 극히 미미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살충제에서 완전히 깨끗한 11종의 맥주를 확인할 수 있었다.


나쁜 소식은 대부분의 오염 맥주에서 글리포세이트가 확인된 것이다.


2종의 유기농 맥주를 포함해 25개 맥주가 이에 해당한다. 검출량은 0.41㎍/L에서 9.23㎍/L사이였다.


그러나 6000만 소비자의 계산에 따르면 이러한 검출 수준은 극히 낮다. 따라서 위험한 노출 수준과는 거리가 멀다. 다만, 이번 결과는 환경 중에 글리포세이트가 보편적으로 존재함을 나타냈다.

배너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