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 흐림동두천 16.2℃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19.3℃
  • 구름조금대전 20.2℃
  • 구름많음대구 20.5℃
  • 맑음울산 23.8℃
  • 흐림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23.4℃
  • 흐림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6.3℃
  • 흐림강화 19.4℃
  • 구름조금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18.9℃
  • 흐림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축산과학원, “젖소 걷기운동하면 우유속 멜라토닌 함량↑”

축산과학원, ‘꿀잠 자게 해주는 우유’ 생산 기술 개발
축사 안 사육한 소보다 멜라토닌 함량 5.4% 증가


잠을 깊게 자지 못하거나 불면증에 시달리는 환자들에게 숙면에 도움을 주기위해 잠들기전 따뜻한 우유한잔을 권한다. 우유 속에 들어있는 멜라토닌 성분이 숙면을 유도하기 때문이다. 우유 안의 멜라토닌 함량을 높일수 있는 사양기술이 개발돼 ‘꿀잠 자게 해주는 우유’가 생산될 것으로 보여 업계에 큰 화제거리가 되고있다.


최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국립축산과학원은 젖소의 활동량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멜라토닌 함량을 높일 방법을 연구했다. 우선 젖 짜는 시기의 소를 두 집단으로 나눠 한 집단은 축사 안에서만 사육하고 다른 집단은 하루 1Km씩 걷게 하면서 6주간 소의 생리적 특성과 우유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걷기 활동을 진행한 젖소(17.68pg/ml)는 축사 안에서만 사육한 소보다 멜라토닌 함량이 5.4% 더 높게 나타났으며 소의 혈중 멜라토닌 함량도 걷기 활동을 한 소(19.91pg/ml)가 축사 안에서 키운 소보다 7.6% 높았다. 또한 낮에 짠 우유보다 밤(12시∼4시)에 짠 우유에서 3배∼4배 더 높게 나타났다.


건강 관련 에너지 균형도 걷기를 한 젖소가 5.0Mcal/일(1일당 메가칼로리) 정도 개선됐다. 에너지 균형은 사료로 섭취한 에너지와 체중 증가·유지, 임신, 우유 생산에 쓴 에너지의 균형을 의미한다.

 

이와 관련 축산과학원 낙농과 임동현 농업연구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낮 동안 젖소의 걷는 행동을 늘림으로써 우유와 혈액 내 멜라토닌 함량이 는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전하며 “기능 성분이 증가한 우유를 생산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배너

관련태그

꿀잠 자게 해주는 우유  농진청  멜라토닌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