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7℃
  • 흐림강릉 11.4℃
  • 서울 11.7℃
  • 대전 14.8℃
  • 대구 15.5℃
  • 울산 18.1℃
  • 광주 16.9℃
  • 부산 18.2℃
  • 흐림고창 17.6℃
  • 제주 19.2℃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축산과학원, “젖소 걷기운동 우유 속 멜라토닌 향상”

축산과학원, ‘꿀잠 자게 해주는 우유’ 생산 기술 개발
축사 안 사육한 소보다 멜라토닌 함량 5.4% 증가


잠을 깊게 자지 못하거나 불면증에 시달리는 환자들에게 숙면에 도움을 주기위해 잠들기전 따뜻한 우유한잔을 권한다. 우유 속에 들어있는 멜라토닌 성분이 숙면을 유도하기 때문이다. 우유 안의 멜라토닌 함량을 높일수 있는 사양기술이 개발돼 ‘꿀잠 자게 해주는 우유’가 생산될 것으로 보여 업계에 큰 화제거리가 되고있다.


최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국립축산과학원은 젖소의 활동량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멜라토닌 함량을 높일 방법을 연구했다. 우선 젖 짜는 시기의 소를 두 집단으로 나눠 한 집단은 축사 안에서만 사육하고 다른 집단은 하루 1Km씩 걷게 하면서 6주간 소의 생리적 특성과 우유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걷기 활동을 진행한 젖소(17.68pg/ml)는 축사 안에서만 사육한 소보다 멜라토닌 함량이 5.4% 더 높게 나타났으며 소의 혈중 멜라토닌 함량도 걷기 활동을 한 소(19.91pg/ml)가 축사 안에서 키운 소보다 7.6% 높았다. 또한 낮에 짠 우유보다 밤(12시∼4시)에 짠 우유에서 3배∼4배 더 높게 나타났다.


건강 관련 에너지 균형도 걷기를 한 젖소가 5.0Mcal/일(1일당 메가칼로리) 정도 개선됐다. 에너지 균형은 사료로 섭취한 에너지와 체중 증가·유지, 임신, 우유 생산에 쓴 에너지의 균형을 의미한다.

 

이와 관련 축산과학원 낙농과 임동현 농업연구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낮 동안 젖소의 걷는 행동을 늘림으로써 우유와 혈액 내 멜라토닌 함량이 는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전하며 “기능 성분이 증가한 우유를 생산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배너

관련태그

꿀잠 자게 해주는 우유  농진청  멜라토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감정노동자 스트레스 해소에 ‘산림치유’ 효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이 감정노동자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최근 경북 영주 봉현면 소재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상담사 224명을 대상으로 산림치유캠프인 ‘힐링 솔루션(Healing Solution)’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일상과 벗어나 ‘숲으로’(숲길산책, 스모비(smovey) 체조, 해먹 휴식, 수중명상) ▲온전히 ‘나에게로’(와식·소리명상, 꽃차 체험, 소도구 운동) ▲다시 ‘삶으로’(아로마 마사지, 포토스토리 공유) 등으로 2박 3일간 진행됐으며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상담사들의 지친 감성을 충전하고 건강과 면역력 증진, 정서안정을 꾀하고자마련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상담사들의 긍정감정은 향상되고, 부정감정은 감소해 산림치유프로그램이 심신건강 증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경목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이번 연구로 산림치유가 감정노동자의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산림치유의 효과성을 널리 알릴 것”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