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 구름조금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
  • 구름많음서울 22.1℃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20.4℃
  • 구름조금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0.0℃
  • 안개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7.8℃
  • 맑음보은 ℃
  • 맑음금산 19.7℃
  • 맑음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
기상청 제공

5월 2일은 ‘오리데이’…“오리, 오너라!”

농진청, 미식남녀위한 오리 요리법 등 소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오는 5월 2일 ‘오리데이’을 맞아 미식남녀를 위한 오리고기 조리법과 자체 개발한 토종오리 품종을 소개했다.


오리고기는 올레산, 리놀렌산 등 유익한 불포화지방산 비율이 높으며, 체내 대사 활동에 꼭 필요한 라이신 등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 함량도 높다. 또한 칼륨, 인, 마그네슘 등 무기질과 면역력을 강화하는 비타민A 함량이 높아 두뇌 성장과 환절기 감기 예방, 눈 건강에 좋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오리고기는 오장육부를 편안하게 해주는 작용을 하면서 신장, 순환기, 호흡기 계통에 두루 좋다고 돼 있다.
 

농진청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산 오리품종인 ‘우리맛오리’을 내놨다. 지난 2013년 보급된 후 기존 토종오리를 대체하고 있으며, 현재 시판중인 토종오리의 90% 이상이 ‘우리맛오리’다.

일반 오리보다 단백질 함량과 보수력(수분 함량)은 높고 전체 지방 함량은 낮다. 가슴살에는 필수지방산인 아라키돈산 등 다가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다. 


이렇듯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오리고기를 다양한 요리로 즐기는 건 어떨까.  오리데이를 맞아 집에서 쉽게 즐길수 있는 ‘훈제오리 양장피’와 ‘오리가슴살 스테이크’ 요리법을 소개한다.


□ 미식남녀를 위한 오리의 트렌디한 맛 “인기별미”


○ 훈제오리 양장피
 전분으로 만든 양장피를 기본으로 정성스레 준비한 갖은 채소와 훈제오리고기로 맛과 모양을 낸 훈제오리 양장피. 다양한 재료의 어우러진 맛과 색의 조화가 아름답고 화려해 손님 초대 요리나 외식 메뉴로 빠지지 않는 중화요리. 톡 쏘는 겨자소스에 땅콩버터를 더해 고소한 맛을 더했다.


■재료(4인분)
훈제오리 200g, 양장피 2장, 송화단(삭힌 오리알) 1개, 당근 ⅓개, 양파 ½개, 부추 30g, 간장 약간, 참기름 약간


소스
겨자가루 20g, 따뜻한 물 30g, 땅콩버터 10g
 
만들기
  1. 양장피는 찬물에 1시간 정도 담가 불린 뒤 끓는 물에 1분 정도 담갔다가 찬물에 헹구어 4cm 크기로 썬다. 물기를 제거하고 간장과 참기름으로 버무려 밑간한다.
  2. 겨자가루에 따뜻한 물을 붓고 잘 섞은 뒤 랩을 씌워 30분간 발효시킨다. 땅콩버터를 넣고 고루 섞어 겨자소스를 만든다.
  3. 당근, 양파, 부추는 길이를 맞추어 가늘게 채 썬다.
  4. 훈제오리는 먹기 좋은 크기로 채 썰고, 송화단은 사등분 한다.
  5. 넓은 접시의 가운데 양장피를 놓고 나머지 준비한 모든 재료를 가지런하게 돌려 담는다. 겨자소스는 끼얹어 먹을 수 있도록 따로 곁들인다.


 ○ 오리가슴살 스테이크
오리의 진한 풍미와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인 오리고기 스테이크. 특히 단백질 함량은 높고 칼로리는 낮은 오리가슴살을 노릇하게 구운 뒤 진한 풍미의 발사믹소스를 끼얹어 한층 고급스러운 맛을 살린 건강 스테이크. 스태미나 요리로도 빠지지 않는 일품 메뉴.


재료(4인분)
오리가슴살(껍질 있는 것) 4개, 건포도 100g, 화이트와인 100cc, 잣 20g, 발사믹식초 50g,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만들기
  1. 오리가슴살은 흐르는 물에 씻어 물기를 닦고 껍질 쪽에 마름모꼴로 얕게 칼집을 넣는다.
  2. 믹서에 화이트와인, 잣, 건포도를 넣고 덩어리가 없도록 곱게 갈아 소스를 만든다.
  3. 팬에 곱게 간 소스를 붓고 발사믹식초를 넣은 뒤 걸쭉하게 되도록 약한 불에서 뭉근하게 졸여 소스를 만든다.
  4. 오리가슴살에 소금과 후춧가루를 뿌려 밑간을 한 뒤 약한 불에서 껍질이 노릇노릇해지도록 굽는다.
  5. 접시에 노릇하게 구운 오리가슴살을 얹고 소스를 고루 끼얹어 낸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한우·젖소, 여름철 사료섭취·환기관리 각별 신경써야”
한우, 사료는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급여횟수 3~4회로 늘려야 젖소, 하루에 150∼200ℓ 물 마실 수 있게…여름철 사료변경은 자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폭염에 따른 한우·젖소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양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소는 바깥 공기가 25℃ 이상 오르면 체내 열을 발산하기 위해 호흡수가 크게 늘어난다. 소가 고온스트레스에 노출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사료 섭취량이 줄어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체지방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게 된다. 이는 면역력 저하와 생산성 감소로 이어진다. 우선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급수조(물통)를 매일 청소해 유해세균이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사료는 비교적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같은 양을 주더라고 급여 횟수를 기존 2회에서 3∼4회로 나눠주면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송풍팬 가동, 그늘막 설치, 지붕 위 물 뿌리기, 안개분무 등을 실시해 축사온도를 낮춘다. 단, 안개분무는 송풍팬과 함께 사용해 우사 내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한우는 비육우(고기소), 번식우(암소), 송아지 등 사육 단계에 맞는 사료 급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