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8.7℃
  • 구름많음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1.1℃
  • 흐림대구 12.4℃
  • 흐림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4.2℃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0.9℃
  • 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7.5℃
  • 맑음금산 8.4℃
  • 흐림강진군 14.2℃
  • 구름많음경주시 10.6℃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ASF 발생국 돈육혼입 우려…한돈협 “EU산 전량 전수검사” 촉구

필리핀서 독일산 돈육내 ASF 발생국 돈육혼입 적발
독일산 돈육 수입중단 등 검역조치도 요청

한돈협회가 EU산 돈육 가운데 ASF 발생국 돈육 혼입 가능성을 지적하며 EU산 돈육에 대한 전량 전수검사를 촉구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최근 필리핀에서 폴란드의 돼지고기 250kg가 독일산과 섞여 일부 수입된 것을 적발함에 따라 해당 제품을 폐기하고, ASF 검역 프로토콜 위반을 근거로 독일산 돼지고기의 수입중단 조치를 취했다”고 지적하고 국내에 수입되는 EU산 돈육의 ASF 발생국산 돈육 혼입 여부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에 한돈협회는 “우리나라 역시 유럽내 ASF 발생국의 돼지고기가 혼입되어 수입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EU에서 수입되는 모든 돈육에 대해 돈육 혼입여부 전수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한국은 ASF 발생 여부에 따라 돈육 수입국가를 지정하고 있으나 EU는 지역화 개념을 도입해 EU내 ASF 발생국가(벨기에, 폴란드, 리투아니아, 헝가리 등)에서 비발생 국가로 돈육 수출이 가능해 이번 사례처럼 ASF 발생국의 돈육이 국내로 수입될 가능성이 높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에 수입되는 EU산 모든 돈육의 ASF 발생국산 돈육 혼입 여부에 대한 전수검사가 필요한 이유이다.

 
또한 한돈협회는 이번 사건이 알려진 지난 5일 독일산 돼지고기에 대한 수입중단과 함께 보다 철저한 검역조치를 정부에 요청한바 있다.

관련기사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