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구름조금동두천 -4.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7℃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5대 유망식품 집중육성 통한 식품산업 활력제고 나서

2022년 식품산업 규모 16조9600억·7만4700개 일자리확대
농식품부-해수부-식약처 합동발표…맞춤형·특수식품, 기능성·간편·친환경·수출식품 선정

정부가 앞으로 성장가능성이 크고 사회·경제적으로 중요한 맞춤형‧특수식품, 간편식품 등을 5대 유망식품으로 선정하고, 산업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방안을 제시해 주목된다.


4일 정부는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28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거쳐 5대 유망식품 집중 육성을 통한 ‘식품산업 활력 제고 대책’을 관계기관(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최근 식품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반영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분야를 발굴·육성해 혁신적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식품산업 전체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인구구조,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분석을 토대로, 앞으로 중요한 5대 유망분야로 △메디푸드(Medi-Food), 고령친화식품, 대체식품, 펫푸드 등 맞춤형․특수 식품 △기능성 식품 △간편식품 △친환경 식품 △수출 식품을 선정하고, 제도정비 및 규제개선, 연구개발 지원 등을 포함한 분야별 대책과 함께, 전문 인력양성, 민간투자 확대 등 산업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방안을 제시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5대 분야의 국내산업 규모를 2018년 12조4400억원에서 2022년 16조 9600억원, 2030년에는 24조 8500억원까지 확대하고, 2018년 5만1000개 수준의 일자리를 2022년에는 7만4700개, 2030년에는 11만5800개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다.


이번 식품산업 활력제고 대책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맞춤형·특수식품의 제도개선을 통한 초기 시장 형성이다.


소비에서 다양성이 중시되면서, 소품종 대량생산에서 개인의 특성과 기호를 충족시키는 맞춤형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푸드테크를 기반으로 관련 산업의 기술혁신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맞춤형․특수식품을 유망 분야로 선정했다. 이와 관련해 메디푸드, 고령친화식품, 대체식품, 펫푸드 등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다음으로 기능성식품의 규제 및 지원체계 개선으로 시장 활성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세계 기능성 식품시장이 연평균 5.9%로 꾸준히 증가한 가운데 정부는 기능성 표시제 도입, 맞춤형 건기식 판매 허용 등 규제 개선을 통해 시장 외연을 확대하고, 신사업 창출을 지원하겠다는 각오다.


또 간편식품의 제도개선 및 농어업 등과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이다.

이에 정부는 차세대 간편식 시장 형성을 위해 밀키트 제품의 특성을 반영한 식품유형 신설하고, 즉석밥, 가공김 등 경쟁력이 있는 간편식 제품에 대한 글로벌 규격 마련도 함께 추진한다.


이밖에 친환경식품을 통한 환경보전, 지속가능한 성장 유도를 통해 국내외 경쟁력을 확보한다.


마지막으로 시장 다변화, 한류와 연계한 수출식품의 확대다.


정부는 식품산업의 성장을 위해 인력, 창업 기반, 투자 등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비전도 밝혔다.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식품산업은 성장가능성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산업이고, 정책효과가 농어업, 중소기업 등 전후방 연관산업 전반으로 파급되는 만큼, 이번 대책이 식품산업뿐 아니라, 경제 전반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식품산업에 있어서도 민관 협업이 중요한 만큼 유망분야에 대해 정부에서도 의지를 갖고 지원하겠지만, 식품기업 등 업계에서도 관심을 갖고 기술혁신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이석형 회장이 말하는 ‘블루오션과 창조경영’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의 ‘블루오션과 창조경영’ 특별강연이 전국 각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 쓸모없어 보이는 것들에도 쓸모와 가치를 더해 찬란하게 빛을 발하는 그의 안목에 주목해서는 아닐까? 산림조합중앙회 이석형 회장이 그동안 전국 각지를 돌며 600회 이상 강의해온 ‘블루오션과 창조경영’을 정리한 '이석형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블루오션과 창조경영'을 출간하고 내달 7일 출판기념회를 갖는다. 이번 책에는 더 좋은 광주와 광산을 위한 저자의 아이디어를 더했다. 이석형 회장은 저서에서 “'땅이 아닌 하늘에서 농사를 짓는다'라는 역발상으로 함평 나비축제는 성공하였으며 주목하지 않던 천혜의 자연환경을 블루오션 콘텐츠로 발굴해,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가치로 탄생시켰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쓸모없어 보이는 것들도 자신의 쓸모와 가치를 알아봐 주는 사람과 시대를 만나면 찬란하게 빛을 발한다”며 지역 발전에 대한 자신의 평소 생각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담대한 아이디어를 곳곳에 제안했다. 특히, 이 회장은 “광주시 전체 면적의 46%를 차지하는 광산구는 새로운 미래가 있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창조의 발원지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블루오션을 찾아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