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2.0℃
  • 서울 25.1℃
  • 흐림대전 24.8℃
  • 흐림대구 22.9℃
  • 울산 22.0℃
  • 흐림광주 27.0℃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31.4℃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일생에 한 번 보기 힘든 대나무 꽃 ‘만개’

산림과학원, 경남 창원 국도변에서 왕대 1,000여 본 일제히 꽃 피워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진주-창원 2번 국도변에서 대나무 왕대 1,000여 본이 일생에 한 번 보기 힘들다는 대나무 꽃을 일제히 피웠다고 전했다.

 

국내에는 5속 18종의 대나무 종이 분포하며 면적은 약 22,000ha에 달하지만, 대나무의 꽃을 보는 것은 매우 어려워 ‘신비의 꽃’이라고 불린다. 대나무 꽃은 특성과 발생이 신비롭고 희귀해 예로부터 대나무에 꽃이 피면 국가에 좋은 일이 발생할 징조라고 해 희망을 상징한다.

 

지금까지 대나무 꽃이 핀 사례는 1937년 경남 하동의 왕대림, 2007년 경북 칠곡의 솜대림, 2008년 경남 거제 칠전도의 맹종죽림, 2012년 경남 진주~사천휴게소 도로변 왕대림, 2017년 경남 창원 솜대림, 2019년 전북 정읍, 순창, 강원 영동의 대나무림 등이다.

 

 

대나무는 꽃이 피기 시작하면 기존에 자라고 있던 대나무 줄기와 지하로 뻗은 뿌리가 완전히 죽게 된다. 이후 뿌리에서 숨은 눈이 자라면서 다시 재생되지만, 꽃이 피기 전과 같은 상태로 대나무 숲이 회복되는데 10여 년 이상이 걸린다. 대나무 개화의 원인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으며, 관련 학설로 60∼120년 만에 핀다는 주기설, 특정한 영양분이 소진되어 발생한다는 영양설 등이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씨앗이 아닌 땅속 뿌리로 번식하는 대나무가 꽃이 핀 것은 매우 희귀한 현상이다”고 전하며, “향후 대나무 꽃이 피는 숲을 대상으로 입지환경, 영양상태,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해 개화 원인을 밝혀냄과 동시에 건전한 대나무숲 관리를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버박코리아, 코로나19 극복 위한 미미사 창립전 후원
버박코리아(대표 신창섭)은 2020년 하반기 초대전으로 "코로나극복을 위한 그림쟁이들의 희망 초석으로 인류 희망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미미사창립전을 후원한다고 밝혔다. 2020년 두번째 버박코리아 초대전으로 이번에는 2018년에 그린 신창섭대표의 크로키작품도 전시에 포함하며 '미술을 사랑하는 아름다운 사람들의 모임 (미미사)'의 참립멤머인 8명의 국내외 유명작가들이 함께하며 서울 인사동 경인미술관 아틀리에관에서 8월 5일 (수) ~ 11일 (화)까지 전시돤다. 한국 캐리컬쳐아티스트 협회 초대이사장을 역임한 문악보 작가는 " 이번 미미사 창립전은 ' 현재 온 인류의 희망을 앗아가 버린 코로나19라는 어려움속에서 생활방역을 지키며 99%의 만남을 온라인으로 지속해온 그림쟁이들의 코로나19 대항기라고 할수 있습니다. 어러움과 힘듦에 넘어지기보다는 우리가.가지고있는 열정으로 작업에 몰두하면서 만들어낸 결과물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모두에게 자그마한 행복이 되어 어려운 시간들을 이겨나가는 귀한 초석이 되길 희망한다" 라며 이번 버박코리아 초대전에 의미를 부여하였다. 함께 전시에 참여한 신창섭대표는 "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미미사창립 작가분들의 열정과 인류애, 미래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