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6 (목)

  • 맑음동두천 13.6℃
  • 흐림강릉 11.1℃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3.5℃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6.2℃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4.6℃
  • 구름조금보은 14.2℃
  • 맑음금산 15.1℃
  • 맑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전량 수입 의존사료 ‘알팔파’, 국내 생산 시대 열다

국내 환경에 적합한 재배기술 확립, 영양가와 생산성이 높은 신품종 2종 개발
내년부터 종자 보급 계획… 향후 사료 가격 안정 및 농가 소득 향상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종횡무진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그동안 전량 수입해온 풀사료인 ‘알팔파’ 품종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안정재배 기술과 건초 생산 기술을 함께 확보하여 국내 자급 기반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알팔파’는 콩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작물로 생산성과 사료가치가 우수해 ‘풀사료의 여왕(Queen of forages)’이라 불린다. 전 세계에서 대표적인 풀사료로 이용돼 왔으며, 국내 젖소와 한우 사육 농가에서 가장 선호하는 풀사료로 꼽힌다. 


‘알팔파’는 국내에서 재배되지 않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최근 10년간 건초수입량은 꾸준히 증가해 왔다. 최근에는 국외 상황에 따라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가격도 가파르게 상승했다.
우리나라에서 '알팔파' 재배를 위해 과거에 산지 위주로 시도됐으나 실패하였다. 약산성의 토양과 낮은 비옥도, 물 빠짐 불량으로 어려움을 겪었다.그 이후로 국내에서의 재배는 어렵다는 인식이 확산됐다. 

 

# 논 중심의 안정재배 기술 확보
'알팔파' 재배지를 빠르게 넓히기 위해 국내 풀사료 주요 생산 기반인 논에서의 벼 뒷그루 작물로 안정 재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과거 재배 어려움으로 꼽힌 토양 비옥도와 물 빠짐 문제를 줄일 수 있는 재배지 선정과 필수 양분을 포함한 시비 방법을 개발했다. 또한 파종시기 및 방법, 잡초 및 해충 방제 기술도 마련했다. 


알팔파는 습해에 취약하므로, 물 빠짐이 잘 되지 않는 토양에서는 관련 시설 구비가 필수적이다. 연구진은 추가적으로 장마철 적응성과 생산성을 검토해 연중재배의 가능성도 확인할 방침이다.

 

 # 국내 최초 '알팔파' 신품종 ‘알파원’, ‘알파킹’ 개발
국립축산과학원은 2015년부터 '알팔파' 국내외 유전자원 44품종을 수집하고 인공교배와 우수형질 선발을 통해 품종 개발에 나섰다. 2018년, 우수 계통을 최종 선발해 2021년부터 생산성 검정과 지역 적응성 시험을 실시했으며, 올해 국내 환경에서 잘 자라는 ‘알파원’과 ‘알파킹’ 2품종을 개발했다.


신품종 ‘알파원’, ‘알파킹’과 세계 대표 품종으로 알려진 ‘버널’의 사료가치와 생산성 등을 비교(건물 기준)했다. 조단백질 함량은 2품종 모두 20% 이상으로 ‘버널’(18%)보다 높았으며, 소화율은 ‘알파원(85.6%)’과 ‘알파킹(79.5%)’이, ‘버널(71.5%)’보다 월등히 우수했다.
‘알파원’은 월동률 등 국내 환경 적응성이 우수해 1회 수확 시 생산성은 ‘버널’보다 5% 높았다*. ‘알파킹’은 초기 자람 속도가 빠르고 재생력이 우수해 연 4회 수확 시 생산성이 ‘버널’보다 11% 높았다.

 

# 건초 생산 기술로 유통 및 농가 이용 편의성 확보
국내 축산농가에서 가장 선호하는 저장 풀사료는 건초다. 수분이 낮아 저장과 사료배합이 편리하며 무게도 가벼워 유통에도 유리하다. 하지만 수확기 국내 날씨가 자연 건초를 생산하기 어려워 지난해 ‘열풍건초 생산 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
‘열풍건초 생산 시스템’으로 생산한 '알팔파' 건초를 젖소에 먹인 결과, 사료 섭취량과 우유 생산량 면에서 수입산을 대체하기에 충분했다. 무엇보다 농가에선 구입비용을 수입 ‘알팔파’ 건초보다 많게는 44%까지 줄일 수 있다.


국내 ‘알팔파’ 생산 기반 구축과 올해부터 시행한 전략작물직불제로 ‘알팔파’ 재배와 건초 생산이 활발해지면 풀사료 수급 불안 해소와 가격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시에 풀사료 생산 농가의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다.

 

‘알파원’과 ‘알파킹’은 종자보급의 첫 단계인 품종보호출원*을 완료했으며, 올해 가을 농가 실증사업으로 종자를 공급할 수 있도록 종자 채종포(10ha)를 조성했다. 현재 종자 생산 전문업체에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4년부터는 국내 농가에 종자가 보급되어 생산이 가능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범영 원장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알팔파 안정 재배기술과 신품종이 국내 농가에 널리 보급되어 생산비 절감과 축산업경쟁력강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