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1.7℃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0.0℃
  • 박무울산 18.5℃
  • 맑음광주 20.9℃
  • 연무부산 20.4℃
  • 맑음고창 17.5℃
  • 맑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7.4℃
  • 맑음보은 16.8℃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겨드랑이 냄새와 땀 고민... 액취증 수술 통한 땀샘 제거 필요할 수도

 

겨드랑이 냄새, 암내라고도 불리는 액취증은 봄철 기온이 오르면서 증상이 심해져 악취 때문에 고민스러워 하는 이들이 많다. 바로 액취증과 겨드랑이 다한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매일 몇 번씩 씻고, 약을 바르며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려 해도 땀은 계속 흐르고, 냄새는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다. 암내 제거를 위한 비누나 소독제, 데오르란트 등의 암내 없애는 법으로 활용되는 보조 제품은 일시적인 호전 만 있을 뿐 겨드랑이 냄새 원인인 아포크린샘에 영향을 줄 순 없기 때문이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풍기는 불쾌한 암내, 액취증은 젊은 성인에게서 발병하는 경우가 많고 땀이 많이 나는 겨드랑이 다한증 증상도 함께 나타나 심리적인 위축감 또한 심해지기 때문에 겨드랑이 냄새 제거를 위해 피부과나 성형외과 등 병원에 내원하여 아포크린 땀샘 제거로 이루어지는 액취증 수술을 받고자 한다.

 

차앤유의원 유종호 대표원장은 “액취증은 겨드랑이 사이로 땀이 많이 나는 겨드랑이 다한증 증상도 함께 나타나 자신도 모르게 위축되고 스트레스를 받게 되어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는다. 암내 원인으로는 주로 아포크린 땀샘의 작용 때문에 나타난다. 아포크린 땀샘의 95% 정도가 겨드랑이에 집중적으로 분포돼 있으며, 아포크린선에서 분비되는 불포화 지방산과 박테리아가 만나면서 불쾌한 겨드랑이 쉰내가 나타나게 된다. 아포크린 땀샘의 분비물은 원래 무균 상태이며 냄새가 나지 않지만 피부 표면에서 그람 양성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암내가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액취증 치료에는 약물을 비롯하여 절개법과 비절개, 땀샘흡입술, 비수술적 방법 등 다양한 방법이 존재한다. 절개식은 비용이 저렴하고 효과는 높을 수 있지만 피부에 큰 흉터가 남을 수 있는 단점이 있다. 또 겨드랑이 아포크린땀샘을 직접 잘라내기 때문에 수술 후 회복이 오래 걸리며 입원치료가 필요해 현재는 거의 선호하지 않는 방법이다”고 전했다.

 

유종호 원장은 “최근에는 흉터를 최소화 한 방법으로 특수하게 고안된 기구로 아포크린 땀샘을 제거하는 최소 침습 특허 AST를 활용한다. AST를 이용한 수술은 3mm의 최소 절개로 흡입기를 이용해 겨드랑이 냄새의 원인인 아포크린 땀샘을 제거하며 겨드랑이 땀이 심한 다한증도 동시에 개선 가능하다. 또한, 1.6%라는 낮은 재발률, 압박 붕대를 할 필요 없이 5~7일정도 압박복만 착용하면 되며 여자 암내, 청소년 액취증과 14세 이하의 소아에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액취증 환자를 치료할 목적으로 땀샘을 겨드랑이 부위에서 완전하게 제거하려고 무리한 시술을 하게 되면 완치는 될 수 있겠지만 겨드랑이 피부가 생리적인 기능을 하지 못하고 피부조직 괴사, 장액종, 켈로이드 흉터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고, 오히려 부작용이 생길까봐 땀샘을 적게 제거하면 부작용은 거의 없으나 재발률이 높아질 수 있다. 따라서 땀샘과 아포크린샘을 정상범위 이내로 제거하면서 겨드랑이 피부의 생리적 기능을 유지한 채 재발을 하지 않게 하는 정도로 땀샘제거를 하는 것이 치료의 핵심이므로 단순히 액취증 수술에 대한 광고성 후기나 저렴한 비용보다는 이를 체크해 계획을 세워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수술 후 가벼운 일상생활은 가능하지만 팔을 90도 이상으로 들어올리는 동작은 조심해야 하고 수술 부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무리한 운동은 3주까지 조심하는 것이 회복에 도움이 된다. 해당 부위가 완전하게 아물기 전까지는 2차 세균 감염이 되지 않도록 샤워는 시술 후 5일 이후부터 하는 것이 좋으며, 땀을 흘리거나 물이 닿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