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토)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1.6℃
  • 구름조금대전 0.5℃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1.1℃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4.7℃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한우

더보기

양돈

더보기
“농장 상황맞는 임신돼지 군사시설 설치하세요”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내 돼지 사육농가에 적용 가능한 임신돼지 군사(群飼, 무리 기르기) 시설 3종류의 장·단점을 소개하며 농가 상황을 고려한 도입을 권했다.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축산법 시행령·규칙’에는 신규로 가축 사육업 허가를 받은 양돈 농가는 교배한 날부터 6주가 지난 임신돼지를 군사 공간에서 사육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양돈농가는 임신돼지 군사 시설을 도입할 때 자동급이군사시스템(ESF), 자유출입스톨(FAS), 반스톨(SS)을 고려할 수 있다. 자동급이군사시스템은 사료를 자동으로 주는 장치가 설치된 군사 시설로, 1개 시설당 임신돼지 20∼40마리를 수용할 수 있다. 무선 인식 기술을 활용해 임신돼지 개체별로 사료 주는 양과 시간을 설정할 수 있어 개체 관리가 편리하다. 단 임신돼지를 들이기(입식) 전에 미리 적응 훈련을 시켜야 하며 관리자 또한 시설 교육을 받아야 한다. 자유출입스톨은 돼지가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시설로 임신돼지가 원하는 시간에 틀(스톨) 안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공격을 피할 수 있으며, 모든 임신돼지가 동시에 사료를 먹을 수 있다. 또한 틀 안에 임신돼지를 머무르게 할 수 있어 이상개체를 치료하거나 관찰할 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