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5.6℃
  • 구름많음고창 3.5℃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5.3℃
  • 구름조금거제 5.8℃
기상청 제공

#한돈혁신센터


포토이슈

더보기

축산

더보기
[축단협 성명] 사료업계의 배합사료 가격인상 중단과 철회를 요구한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의 질병 발생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극심한 소비위축 등으로 축산물의 가격이 폭락한 상황에서 사료업체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에 축산농가들이 격노하고 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는 21일 성명을 통해 축산농가들이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상생과는 거리가 멀게 배합사료 가격을 인상하는데 분노와 절망이 엄습해 온다고 비난했다. 축단협은 성명을 통해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AI 등의 가축질병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극심한 소비위축으로 인한 축산물의 가격 폭락 사태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상황이다. 양돈·육계·산란계를 비롯한 현장농가들은 평생 일궈왔던 생업을 포기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처해있지만, 일부 사료업체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과 인상 움직임으로 인해 현장농가들은 절망과 분노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곡물가격이나 수입여건을 보면 사료업계의 고충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사경을 헤매고 있는 축산농가의 절박한 상황을 감안해 지금은 사료업계가 축산농가의 고통을 나누는데 함께 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현재도 양돈농가는 생산비를 한참 밑도는 돼지 한 마리 출하 시 15만원 이상의 막대한 손실을 입고 있으며,

농림/산림

더보기
“사료값 인상은 양계농가 폐업 강요하는 꼴”
장기화되고 있는 ASF 사태와 최근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등 각종 악재속에서 배합사료 업계가 사료값인상을 예고하고 있어 전국 양계농가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19일 성명을 통해 “사료값 인상은 상생을 전제로 한 공동발전이라는 취지에 근본적으로 배치하는 처사”라고 꼬집으며 심한 배신감과 분노를 느낀다고 맹비난했다. 양계협회는 “산지 닭고기 값은 소비감소 등의 영향으로 가격폭락을 거듭해 관련 농가와 업계는 지속 가능 여부를 깊이 고심하고 있다”며 “달걀 가격 또한 2년이 넘는 장기간에 걸쳐 생산비 이하 또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불황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배합사료 가격 인상 조치는 그야말로 폐업 강요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가뜩이나 소비침체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양계산업은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격의 이중고에 시달릴 고통이 심히 우려되는 상황이다. 협회는 양계산업의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배합사료 업계가 가격 인상을 고집한다는 것은 상생자적인 입장에 있는 농가는 죽든 말든 나 혼자만 살면 된다는 이율배반적인 치졸한 발상으로 치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배합사료 가격 인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