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7 (수)

  • -동두천 23.3℃
  • -강릉 30.3℃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8.6℃
  • 구름조금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5.3℃
  • 흐림부산 23.2℃
  • -고창 24.9℃
  • 흐림제주 25.7℃
  • -강화 20.6℃
  • -보은 28.2℃
  • -금산 28.4℃
  • -강진군 24.9℃
  • -경주시 29.1℃
  • -거제 24.7℃
기상청 제공

aT사이버거래소, 출범 10년만에 매출 3조원 돌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 사이버거래소(소장 오형완)는 10돌을 맞아 27일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갖고 성과와 앞으로 계획 등을 밝혔다.



 사이버거래소는 2009년 생산자와 소비자간 온라인 직거래를 통해 유통단계를 축소하고 이를 통해 유통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2010년 1,755억원에 불과했던 온라인 거래실적은 2017년 2조 9,789억원으로 약 3조원에 육박하면서 약 17배 성장했다. 
 가락시장의 연간 거래규모가 4조원대라는 점, 사이버거래소의 인원이 채 50명이 안 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소프트파워의 힘이 어느 정도인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aT 사이버거래소의 거래규모가 3조원으로 성장한 배경에는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의 역할이 컸다.


 사이버거래소는 2010년 학교급식 식재료 전자조달시스템을 도입하였고, 2011년 단체급식 식재료 입찰을 위한 행안부 지정정보처리장치 지정을 받았다. 동 시스템은 전국 학교급식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지난 해 기준 전국 초중고의 88%가 도입해서 적용하고 있을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학교급식전달조달시스템(eaT)은 aT가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급식식재료  전문조달시스템으로, 각 학교가 담당하여야 할 학교급식 공급업체 관리업무를 aT가 처리함으로써 학교측은 행정효율 향상, 행정인력 최소화 등 행정비용 절감에도 큰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뿐만이 아니다. eaT는 조달시스템 최초로 업체관리를 통한 식재료   입찰의 투명성을 높였다. 입찰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는 식품위생법, 학교급식법 등 기준에 따라 서류심사와 함께 현장심사에 통과해야 한다. 심사에 통과한 업체만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으며, 입찰담합이나 대리납품 등의 불공정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지능형입찰관제시스템을 통해 불공정  행위를 실시간 감시하고, 수시 현장점검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
 2010년 36억에 불과했던 학교급식 거래규모가 2011년 4,251억원, 2012년 8,577억원으로 그리고 이어서 2017년에 2조 6,556억원으로 비약적으로 성장한 데에는 단순 입찰시스템으로 그치지 않고, 거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사이버거래소의 이같은 노력이 숨어있다.


 이밖에 사이버거래소의 2017년 주요 성과로는 사이버거래소 이용에 의한 도소매 유통단계 축소로 인한 유통비용 절감 1,152억원, 농축산물 직거래 4,842억원, 친환경농산물 거래 1,486억원 등이 꼽힌다.
 오형완 사이버거래소장은 올해부터는 ▲ 공공급식분야 진출 확대 및 국산 농산물 수요기반 확충 ▲ 사전리스크 관리를 통한 안전식재료 공급강화 ▲ 친환경 농산물 판매활성화 등 연결·협력 마케팅 지원으로 농가소득 확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탄탄한 기반을 다진 학교급식은 청소년의 건강과 직결된 급식 안전성을 강화하면서 향후 공공급식으로 확장해 나가고,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친환경농산물과 직거래 활성화에도 일익을 담당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B2B와 관련하여 눈여겨 볼 것은 산지-소비지간 온라인직거래 활성화 지원부문이다. 사이버거래소는 지난 5월 B2B거래에 참여중인 한 음료 제조업체(㈜진산비버리지)와 성주참외를 연결하여 제값을 받기 어려운  등외품 판로개척에 나섰다. 성주참외와 제주산우유를 주원료로 대량유통이 가능한 참외우유를 개발·판매하기로 한 것. 등외품을 활용한 대량생산, 상품화로 농가소득 증대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지난해에는 성주참외  등외품을 이용한 주스 개발로 총 66억 원의 거래를 성사시킨 바 있다.
 이와 함께 국산 밀 판로지원을 위해 생산업체와 안산 대부도 외식업지구(방아머리협동조합)의 공동구매를 연결하여 제면 생산용 국산 밀가루  공급을 시작했다. 안산시의 ‘국산 밀 칼국수 특화거리 조성계획’에 따라 참여 식당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으로, 연간 200톤 이상의 국산 밀가루  판매로 연결되어 수입산 대체는 물론 국산 밀 재배농가 소득증대 효과도 톡톡히 볼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애로사항도 있다. 학교급식 공급업체 점검강화에 따라 불공정  행위로 적발된 업체의 민원과 소송이 늘고 있고, 내년 4월 시행 예정인 학교급식 공급업체 배송차량 전수등록에 대한 업체의 불만이 예상된다. 또한, 계약재배 등을 통해 aT가 직접 친환경농산물을 수매해 달라는 농민단체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고, 학부모는 Non-GMO 식재료만 학교급식에 공급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이버거래소가 본연의 기능인 농산물 거래시스템 운영뿐만 아니라,   농가소득 증대, 유통효율화, 친환경농산물 수매 등 급증하는 외부의 요구 속에서 이같은 난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가고, 공공급식 확대와 B2B 직거래 확대라는 목표를 이루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