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2 (월)

  • -동두천 24.2℃
  • -강릉 25.2℃
  • 서울 24.9℃
  • 대전 23.7℃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8.1℃
  • 흐림부산 25.5℃
  • -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28.5℃
  • -강화 24.3℃
  • -보은 22.7℃
  • -금산 24.1℃
  • -강진군 28.4℃
  • -경주시 26.8℃
  • -거제 27.2℃
기상청 제공

미국, 슈퍼마켓 식육 중 80%서 항생제내성균 검출

환경실무단 “식품의약청 공장농가 항생제 사용 규제해야”

미국 환경실무단(EWG) 분석결과 2015년 미국 슈퍼마켓 식육 중 약 80%에서 항생제내성균이 검출됐다. 항생제내성균은 ‘National Antimicrobial Resistance Monitoring System(NARMS)'에서 검사한 14종의 항생제 중 최소 1가지 이상에 내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자는 소비자가 식육의 잠재적 오염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하며, 그래야 아이들, 임산부, 고연령자 또는 면역력이 취약한 사람의 식품 안전성에 관해 주의를 기울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2015년 NARMS가 슈퍼마켓에서 샘플링한 칠면조 분쇄육의 79%, 돼지 갈비살의 71%, 소고기 분쇄육의 62%, 닭 가슴살, 날개, 넓적다리의 36%에서 항생제내성균이 검출됐다.


공중보건고문인 게일 한센 박사는 사람과 동물의 위장내 및 외부환경 내에서 박테리아간에 항생제 내성 유전자가 교환된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심각한 위협에도 연방 정부는 식육 생산업체가 인간 보건에 중요한 항생제를 동물에게 투여하는 것을 여전히 허가하고 있다. 이 관행은 공장 농가의 혼잡하거나 비위생적인 환경에 대한 보완을 목적으로 한다.


서던캘리포니아 대학 의료센터의 총책임자는 항생제 남용은 항생제 내성을 확산시켜 사회 전체를 해치게 된다고 전했다.


저자는 유기농 식육 및 항생제를 투여하지 않은 식육을 선택함으로써, 소비자는 농가에서 사용되는 항생제의 양을 줄일 수 있으며, 항생제 내성의 확산을 늦출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식육 내 항생제내성균을 피할 수 있는 방법에 관한 미국 환경실무단의 조언자료를 참고 할 것을 권고했다.


이는 소비자에게 항생제 없이 사육된 식육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식품표시에 관해 알려주고 있다. 환경실무단의 식육 및 유제품 표시 해설서는 소비자가 식육, 유제품, 달걀에 관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환경실무단은 미국 식품의약청에 식육내 항생제 내성균에 관해 경고했으며, 이러한 위협을 줄이기 위한 연방정부의 적극적 조치를 요청했다. 저자는 식품의약청이 공장 농가의 항생제 사용을 규제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