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2℃
  • 흐림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3.7℃
  • 맑음제주 23.9℃
  • 구름조금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돼지 다리상태 보면 건강 이상유무 확인 가능

농진청, 다리 건강 우수한 돼지 유전적 특징 규명 연구 추진
우수씨돼지 선발 국가단위 평가방법에 다리골격 항목 반영 방침

돼지의 성장속도가 빨라지면서 다리 이상이 발생할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눈으로 다리 건강을 판별할수 있는 표준 매뉴얼을 만든다는 소식이 들려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돼지의 다리(지제)를 중심으로 강건성 개량 체계를 세우고 다리 건강이 우수한 돼지의 유전적 특징을 밝히는 연구를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다리 문제는 어미 돼지의 연산성을 저해하고 생산성에 영향을 주지만 현재 국내 종돈 개량에서 다리 건강과 관련된 심사는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로인해 세계적으로 어미 돼지가 처음 새끼를 낳은 후, 도태되는 비율은 15∼20%에 이른다.


이에 따라 농진청은 한국종축개량협회와 협업해 국내 종돈장 돼지의 다리 상태를 점검(연 2,800두) 하고, 눈으로 다리 건강을 판별할 수 있는 표준 매뉴얼을 만들 계획이다.


돼지는 다리 문제가 발생하면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약해지고 질병에 걸리기 쉽지만 농가에서는 돼지 다리의 이상 유무를 알기가 쉽지 않아 조기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다.  구체적으로 돼지 다리 각도, 양 다리 균형, 발굽 상태 등을 제시하고 항목별 건강 점수 측정에 도움이 되는 매뉴얼이다.

 
또한 측정항목을 시각화해 농가에서 돼지의 다리 이상을 일찍 알아채고 조기에 치료하도록 유도해 동물복지에도 기여할 수 있다. 돼지 다리의 능력검정 체계를 구축하고 유전적 특성을 밝히고 나면 우수씨돼지를 선발하는 국가단위 평가방법에 다리골격 항목을 반영할 방침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 문홍길 과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양돈농가의 소득 향상뿐만 아니라 돼지의 복지 증진에도 매우 중요한 연구”라며, “앞으로도 인류와 동물이 공존하는 휴머니즘에 기반을 둔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한우·젖소, 여름철 사료섭취·환기관리 각별 신경써야”
한우, 사료는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급여횟수 3~4회로 늘려야 젖소, 하루에 150∼200ℓ 물 마실 수 있게…여름철 사료변경은 자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폭염에 따른 한우·젖소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양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소는 바깥 공기가 25℃ 이상 오르면 체내 열을 발산하기 위해 호흡수가 크게 늘어난다. 소가 고온스트레스에 노출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사료 섭취량이 줄어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체지방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게 된다. 이는 면역력 저하와 생산성 감소로 이어진다. 우선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급수조(물통)를 매일 청소해 유해세균이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사료는 비교적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같은 양을 주더라고 급여 횟수를 기존 2회에서 3∼4회로 나눠주면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송풍팬 가동, 그늘막 설치, 지붕 위 물 뿌리기, 안개분무 등을 실시해 축사온도를 낮춘다. 단, 안개분무는 송풍팬과 함께 사용해 우사 내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한우는 비육우(고기소), 번식우(암소), 송아지 등 사육 단계에 맞는 사료 급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