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12.9℃
  • 구름조금대전 12.8℃
  • 구름많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7.2℃
  • 흐림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6.3℃
  • 흐림고창 9.8℃
  • 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8.0℃
  • 구름조금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1.2℃
  • 구름조금거제 16.9℃
기상청 제공

9월까지 수입산 돼지고기 이력제 계도· 집중 단속

농식품부, 6~7월 계도 8~9월 집중단속 통해 제도 정착 유도

일선 식육판매점 등 현장에서 이력제 표시위반사례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이달부터 9월까지 수입산 돼지고기 이력제에 대한 계도와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부터 4개월간 일선 식육판매점 등에서 수입산 돼지고기 이력번호 표시, 장부 기록관리 등 이력제를 정상적으로 이행하고 있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이력제에 대한 계도와 함께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6~7월 2개월간의 계도기간과 8~9월 집중 단속을 통해 제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실시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먼저 6~7월에는 일선 식육판매점 등을 대상으로 수입산 돼지고기 이력제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계도를 실시하며, 8~9월에는 이력번호 표시, 장부 기록관리 등 수입산 돼지고기 이력제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가축 및 축산물 이력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벌칙을 부과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수입산 돼지고기 이력제 위반자 중 1년 이내에 위반 사례가 2건 이상인 경우에는 농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한국소비자원 및 주요 인터넷 홈페이지에 식육판매점 등의 명칭 및 소재지, 대표자 성명 등 위반업소 관련정보를 12개월간 공개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금번 집중 계도 및 단속을 통해 지난해 연말부터 새로이 시행된 수입산 돼지고지 이력제가 차질 없이 시행 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안전하고 투명한 수입산 돼지고기 유통질서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