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21.2℃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22.1℃
  • 맑음광주 21.2℃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3.7℃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19.7℃
  • 맑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5℃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라이프&health



1++ 쇠고기 등급 뒤 마블링 병행 표시
소비자가 쇠고기 등급과 지방 함량을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1++ 등급 쇠고기의 표시사항에 근내지방도(마블링)를 병행 표시하는 관련 고시 개정이 추진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소·돼지 식육의 표시방법 및 부위 구분기준’ 일부개정고시(안)을 지난 11일 행정예고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소비자가 쇠고기 등급과 지방 함량을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식육정보 제공을 강화하는 한편 식육판매업 등 영업자가 준수해야 하는 쇠고기 등급표시 대상부위와 표시방법을 정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개정 내용은 △1++ 등급 쇠고기에 등급과 함께 근내지방도(마블링) 병행 표시 △쇠고기의 등급 표시대상 부위 변경 등이다. 소비자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1++ 등급 쇠고기의 경우, 축산물등급판정확인서에 표기된 근내지방도(7, 8 또는 9)를 등급과 함께 표시하도록 기준이 신설된다. 또 최근 쇠고기를 그대로 구워먹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구이용 쇠고기 중심으로 등급 표시를 확대한다. 그동안 찜·탕·구이용 등을 대상으로 등급표시를 적용해 왔으나, 앞으로는 구이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부위 중심으로 등급표시를 하도록 변경된다. 설도, 앞다리가 표시 부위에 추가되고

내년 7월 닭·오리고기·계란 이력관리 전면 시행
그동안 살충제 계란 등 이력관리 대상이 아닌 축산물에 대한 안전·품질에 문제 발생 시 생산·유통 과정의 추적과 신속한 대처가 어렵다는 지적이 꾸준하게 제기되어 왔다.이러한 안전·품질에 문제가 있는 가금류에 대한 신속한 추적과 회수·폐기 등을 통한 축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소비자의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소와 돼지에만 시행하던 축산물 이력관리를 닭·오리고기, 계란까지 확대·시행하게 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노수현)은 소비자·생산자 보호를 위해2020년7월부터 유통단계 축산물 이력관리를 닭·오리고기, 계란까지 확대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가금(가금산)류 이력관리는 사육단계(’20.1월부터), 유통단계로 (’20.7월부터) 구분해 시행된다. 먼저사육단계에서 부화장, 농장 등의 가금 사육 및 입식 현황 신고(월별)와 가금 이동(농장 간 이동 및 도축 출하) 신고를 의무화하고,유통단계에서는 생산이력과 연계된 가금산물(닭·오리고기, 계란) 이력번호 표시, 유통 주체별(도축·포장·판매) 거래정보 신고가 의무화된다. 이에 따라농관원이 전국 5만7천여 업체를 대상으로 연중 이력관리 표시 여부를 점검한다. 농관원 관계자는“2009년부터 국내산 축산물 유통단계 이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