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3.8℃
  • 구름많음서울 12.2℃
  • 구름많음대전 11.2℃
  • 구름많음대구 12.4℃
  • 구름많음울산 17.1℃
  • 흐림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6.7℃
  • 흐림고창 10.8℃
  • 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0.0℃
  • 구름많음보은 7.8℃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9.9℃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김성일 ‘숲 트라우마 치료 프로그램 도입’ 최우수상

방역본부, ‘국민 생각 공모전’ 아이디어 시상 119건 응모


공공기관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국민생각 공모’에서 경기 수원시 김성일씨의 ‘숲 트라우마 치료 프로그램 도입’이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본부장 정석찬)는 국민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반영을 위해 실시한 ‘국민생각 공모’에 전국에서 총 119건이 접수돼 내·외부 혁신추진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 1건, 우수상 1건, 장려상 2건 등 총 4건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 ▲최우수상은 김성일 ‘숲 트라우마 치료 프로그램 도입’ ▲우수상 안은경 ‘방역 어플 서비스 제공’ ▲장려상 김지현 ‘내 손안에 축산·방역 관리’와 이슬기 ‘기관 서포터즈 활동 모집’이 선정돼 부상으로 각각 최우수상 100만원, 우수상 50만원, 장려상 30만원이 주어졌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성일씨는 “현장을 비롯한 기관에서 종사하시는 많은 분들이 고생하시는 것 같은데, 이번 기회를 통해 기관에서 하는 일을 알게 된 만큼 국민들에게 방역본부를 알리는 홍보대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정석찬 본부장은 “이번에 선정된 제안을 비롯한 국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우리 본부 조직발전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국민이 체감하는 수준의 서비스 개선 노력으로 우리 본부 미션과 비전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