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맑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9.6℃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8.5℃
  • 흐림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7.6℃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7.7℃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7.6℃
  • 맑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여름철 정액채취 과정서 세균오염 증가 우려 경고~

농진청, 정액 채취 컵 자외선 소독·멸균수로 희석 등 위생적 관리 중요

돼지 액상정액이 세균 오염도가 높을수록, 보존일수가 오래될수록 정자활력이 급격히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세균 오염정도가 돼지 정액 성상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자 정액에 가장 많이 존재하는 세균인 대장균과 녹농균을 각각 인공 감염시켜 정자 운동성을 조사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농진청은 연구결과를 통해 정액 내의 세균은 정자의 구조 변형을 일으켜 정자의 운동성, 생존성을 떨어뜨린다보존일 3일차 이후부터 정자 활력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수퇘지나 돼지우리 주변에 세균이 널리 분포하기 때문에 정액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증가할수 있다고 경고하고 세균에 오염된 정액을 사용할 경우 새끼수가 줄거나 어미돼지 생식기 질환으로 생산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돼지 인공수정용 액상 정액을 만들 때 위생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진청은 정액 채취용 수퇘지나 채취실, 제조실 등 정액 제조 과정에 사용하는 모든 용기와 기구는 위생관리 지침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정액 채취전 오염방지를 위해 미리 수퇘지 포피 입구 체모를 제거하고 정액 채취용 컵은 사용 전에 자외선 소독을 한후 사용 전까지 완전히 밀봉 정액 채취시 채취컵 뚜껑은 열지 않고 내부를 최대한 노출하지 않으며 입구만 살짝 들어 정액을 수집하고 수퇘지의 음경은 채취 컵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며 끝부분을 높게 하여 오염된 정액이 컵 안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 정액 채취 후 멸균수를 희석제로 사용하거나 희석액을 필터링하고, 희석제를 섞는 항온수조는 도중에 뚜껑을 열지 않고, 사용 후에는 깨끗이 헹궈낸 후 밀폐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