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8 (일)

  • 맑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0.9℃
  • 박무서울 21.5℃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18.7℃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18.9℃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0.1℃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ASF는 인체와 무관…한돈 믿고 안심하고 드세요”

한돈협회 경남도협의회, 마산국화축제서 한돈 소비촉진
“믿고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소비환경 조성 노력할 것”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한돈농가들이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위기에 빠진 한돈 산업을 하루 빨리 정상화하기 위한 한돈 소비촉진에 발벗고 나섰다.


대한한돈협회 경남도협의회(회장 유기옥)는 26일 전국 최대 규모 가을꽃 축제인 ‘제19회 마산국화축제’에 참가해 행사장을 찾은 지역 도민들에게 한돈 시식회를 갖는 등 한돈 소비촉진 행사를 진행했다.

ASF 발생으로 인해 연일 언론보도가 되면서 국민들이 불안심리 등으로 돼지고기 소비가 크게 위축됨에 따라 돼지고기 가격이 사상 유래 없을 정도로 하락하다보니 한돈농가들 스스로 전국적인 돼지고기 소비촉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축제에 대한한돈협회 경남도협의회는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을 대상으로 맛과 영양이 풍부한 우리돼지 한돈의 우수성과 함께, 믿고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한돈 관리시스템 등을 적극 알렸다. 또 한돈 시식회를 열어 다양한 한돈 요리를 선보이고, 푸짐한 경품 이벤트 등을 마련해 주말기간 축제를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이번 행사에 참여한 유기옥 회장은 “ASF는 인체와는 무관한 만큼 소비자들께서 우리돼지 한돈을 많이 애용해주시길 바란다”며 “소비자가 보다 믿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한돈 농가가 힘을 모아 더욱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한우·젖소, 여름철 사료섭취·환기관리 각별 신경써야”
한우, 사료는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급여횟수 3~4회로 늘려야 젖소, 하루에 150∼200ℓ 물 마실 수 있게…여름철 사료변경은 자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폭염에 따른 한우·젖소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양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소는 바깥 공기가 25℃ 이상 오르면 체내 열을 발산하기 위해 호흡수가 크게 늘어난다. 소가 고온스트레스에 노출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사료 섭취량이 줄어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체지방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게 된다. 이는 면역력 저하와 생산성 감소로 이어진다. 우선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급수조(물통)를 매일 청소해 유해세균이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사료는 비교적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같은 양을 주더라고 급여 횟수를 기존 2회에서 3∼4회로 나눠주면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송풍팬 가동, 그늘막 설치, 지붕 위 물 뿌리기, 안개분무 등을 실시해 축사온도를 낮춘다. 단, 안개분무는 송풍팬과 함께 사용해 우사 내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한우는 비육우(고기소), 번식우(암소), 송아지 등 사육 단계에 맞는 사료 급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