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4.2℃
  • 구름조금울산 6.2℃
  • 구름많음광주 6.1℃
  • 구름조금부산 8.7℃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10.6℃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2.5℃
  • 구름조금금산 2.7℃
  • 흐림강진군 8.3℃
  • 구름조금경주시 5.6℃
  • 구름조금거제 9.6℃
기상청 제공

양돈장 주변 울타리 점검…적정 온·습도관리 만전

농진청, 겨울철 필수 돈사관리요령 제시
농장 출입 차량등 소독·기록 철저히 하고 주기적으로 돈사 안팎 소독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인해 양돈농가의 차단방역과 사양관리의 중요성이 그 어느때보다도 더욱 커졌다. 특히 구제역(FMD), 돼지유행성설사(PED) 등 겨울에 발생하기 쉬운 질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겨울을 앞두고 차단방역 방법과 돼지의 면역력을 높이고 사양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우선 일교차가 심한 요즘 돼지의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적합한 환경 유지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미돼지의 방 온도는 20℃ 이상 유지하는 것이 좋다. 여러 위치에서 낮과 밤의 온도를 측정해 같은 우리 안에서 2.8℃ 이상, 일일 8.3℃ 이상 차이가 나면, 단열 시설을 점검한다.


특히 겨울철 온도 유지를 위해 축사 내부를 밀폐하기 때문에 환기가 잘되지 않는 곳이 많다. 이 경우 암모니아 가스와 미세먼지 등이 돼지호흡기를 자극해 스트레스를 일으키고 폐나 점막이 손상돼 폐렴 등 호흡기 질병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적절한 환기를 통해
신선한 공기를 공급해야 한다. 환기는 비교적 온도가 높은 오후 2~3시 사이에 축사내부 온도변화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최소량만 실시한다. 


축사 내부 습도는 분무 소독같은 방법을 이용해 50~60% 수준으로 관리한다. 환기없이 습도만 높이면 병원체 증식이 쉬워져 질병발생 가능성을 높일수 있으므로 충분히 환기 후 실시한다.


샛바람은 내부의 난방 유지를 어렵게 하고, 외부 오염 물질이 들어올 수 있으므로, 바람이 드는 곳을 보수한다. 특히, 창가나 팬 주변, 환기구 주변 틈새 등을 막고, 지붕과 벽 등 보온자재의 손상 여부를 확인해 우레탄 폼 같은 보강재를 덧씌워 보수한다. 팬은 먼지와 습도, 유해가스로 고장 나기 쉽고 화재 위험도 높기 때문에 한 달에 한 번 점검하고 청소해준다.


또한 농장에 출입하는 사람과 차량은 소독과 기록을 철저히 하고, 주기적으로 돈사 안팎을 소독해야 한다.  차량·사람의 동선과 돼지의 이동통로는 확실하게 구분하고, 돈사에 들어갈 때 옷을 갈아입고 장화를 갈아 신어 교차오염을 막는다. 


돼지의 이동과 출하는 올인올아웃(All-In-All-Out) 한다. 작업도구는 돈사별로 구분해 사용하며, 반드시 청소-건조-소독을 실시한다. 소독약과 생석회는 충분한 양을 확보하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날에도 소독장비와 시설이 얼지 않도록 반드시 보온대책을 마련한다.


야생동물의 농장 침입을 막기 위해 출입구와 울타리를 점검하고, 구서작업을 통해 쥐가 농장 안에 들어오지 못하게 관리해야 하며, 예방백신은 시기에 맞게 접종하며, 수시로 돼지의 행동과 건강상태를 점검해 이상이 있으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조치를 취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철저한 차단방역과 세심한 사양관리는 양돈농가가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