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1.8℃
  • 맑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0.7℃
  • 맑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ASF 확산막자”…접경지역 구서·구충 지원나선다

한돈협회, 접경지역 14개시군 393호에 전문방제업체 지원키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접경지역 14개 시군 양돈농가 393호를 대상으로 전문방제업체를 투입해 구서·구충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한돈자조금 사업으로 경기강원 북부 9개 시군 및 완충지역 5개시군 등 접경지역 14개 시군 393호에 전문방제업체를 통해 구충, 구서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협회는 지난 6일 전문방제업체로 한국방역협회를 선정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 8일부터 5월 6일까지 전문방제업체가 농장에 직접 방문하여 농장 내외부 구서 작업 등을 실시하고, 농가별 컨설팅이 진행되며, 방제업체에서는 농장 간 질병전파 차단을 위해 작업물품과 차량에 대한 수세소독 및 개인위생 관리를 진행, 계도하게 된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최근 강원도 양구, 고성지역  민간인 통제선(민통선) 안에서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잇달아 검출되면서 ASF의 확산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파리, 모기, 쥐 등 매개체에 대한 차단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한돈자조금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지원사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코로나19사태와 마찬가지로 ASF가 한돈농가를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서 예방만이 살길이며, 차단방역만이 해결책”이라고 강조하고, 농장의 차단방역을 무력화시키는 해충과 쥐를 박멸하여 내 농장을 ASF로부터 지켜내자는 뜻에서 접경지역 한돈농가에 전문방제업체를 지원하는 한편 전국적인 구충, 구서캠페인을 실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한돈협회는 전국 한돈농가 5900호에도 격주 금요일마다 전국 구충, 구서의 날을 운영하여 농장에서 보유한 소독장비 등을 활용하여 구서, 구충, 연무소독 등을 자체적으로 실시키로 했으며, 이를 위해 지자체, 농협 등에서는 소독차량 등을 지원키로 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한우·젖소, 여름철 사료섭취·환기관리 각별 신경써야”
한우, 사료는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급여횟수 3~4회로 늘려야 젖소, 하루에 150∼200ℓ 물 마실 수 있게…여름철 사료변경은 자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폭염에 따른 한우·젖소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양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소는 바깥 공기가 25℃ 이상 오르면 체내 열을 발산하기 위해 호흡수가 크게 늘어난다. 소가 고온스트레스에 노출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사료 섭취량이 줄어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체지방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게 된다. 이는 면역력 저하와 생산성 감소로 이어진다. 우선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급수조(물통)를 매일 청소해 유해세균이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사료는 비교적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같은 양을 주더라고 급여 횟수를 기존 2회에서 3∼4회로 나눠주면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송풍팬 가동, 그늘막 설치, 지붕 위 물 뿌리기, 안개분무 등을 실시해 축사온도를 낮춘다. 단, 안개분무는 송풍팬과 함께 사용해 우사 내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한우는 비육우(고기소), 번식우(암소), 송아지 등 사육 단계에 맞는 사료 급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