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7.1℃
  • 박무서울 17.0℃
  • 박무대전 16.3℃
  • 맑음대구 21.6℃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18.8℃
  • 맑음부산 23.4℃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조금보은 16.2℃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한우

한우자조금, ‘제6회 한우요리 경연대회’ 성료

2등급 한우 암소 등심·설도 부위 새로운 활용 가능성 발굴 목적
대학부 이민준, 고등부 이상천, 농식품부 장관상 대상 수상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 이하 한우자조금)가 주최·주관한 ‘2023년 제6회 한우요리 경연대회’가 지난 14일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한국호텔관광실용전문학교(이하 한호전)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2023년 제6회 한우요리 경연대회’는 전 세계의 다양한 조리법을 적용하여 한우의 기본 등급인 2등급 한우 암소 등심과 설도 부위의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발굴하고자 ‘한우로 끌어올린 세계의 맛’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본선에서는 한우자조금 한우 우수성 정보제공 사업의 일환으로 '한우 요리 체험 교육'을 이수했던 고등학교와 대학교의 학생들 중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선발된 총 35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열띤 요리 경연을 펼쳤다.

 

심사는 조리 분야 전문가 및 내부위원으로 구성된 5명의 심사위원이 상품성, 맛, 담음새, 창의성, 숙련도, 위생 등 객관적인 심사 기준을 바탕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최종 수상자는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2명) 대학부 대림대학교 이민준, ‘모렐버섯을 활용한 한우 등심과 와인소스의 한우 등심 스테이크’, ‘다양한 소스를 활용한 한우 보섭살 ‘타르트·육회·꼬치’ 요리’, 고등부 경기관광고등학교 이상천, ‘한우 등심 규가츠’, ‘육회 세비체’ 요리를 비롯해 △ 최우수상(대학부·고등부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상 4명, 농협중앙회 회장상 1명, 조리사협회중앙회장상 3명 등 총 8명), △우수상(대학부·고등부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대표이사상 2명, 전국한우협회장상 2명, 축산물품질평가원장상 2명, 한국외식업중앙회장상 2명, 한국호텔관광실용전문학교 이사장상 2명 등 총 10명), △장려상(대학부·고등부 심사위원장상 15명) 총 35명에게 총 1,600만 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이날 한우 요리 심사가 이루어지는 동안에는 한우 명예홍보대사 임성근 요리 연구가(한식문화교류협회 회장)가 ’한우 제대로 알고 먹자‘를 주제로 대회 참가 학생들에게 짝갈비 해체 시연 및 활용 방안 특강을 진행했다. 

 

 

대학부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대상을 수상한 이민준 학생은 “고기를 중심으로 한우와 잘 어울릴 수 있는 가니쉬와 식재료를 활용하였으며, 특히 설도에 시간을 들여 쯔유에 브레이징한 타르트, 고추기름을 이용한 육회, 칵테일 소스를 곁들인 꼬치 요리 등 3가지를 선보이며 다양한 도전을 시도해보고 싶었다”며, “생각지도 못했는데 이렇게 좋은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등부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대상을 수상한 이상천 학생은 “한우로 끌어올린 세계의 맛이란 주제에 맞게 에피타이저로는 유럽의 스타일을 감안해 설도를 활용한 육회 세비체를, 메인요리로는 아시아, 일본, 한국의 퓨전 스타일로 한우 등심 규가츠를 만들었다”며, “어머니가 요리사여서 자연스럽게 요리를 접하다보니 즐겁게 요리를 배우게 되었는데, 이번 수상까지 하게 되면서 제 꿈의 방향을 찾은 것 같아 너무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동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한우 전 등급의 균등한 소비를 위해 기본등급의 한우 암소 등심·설도 부위를 활용한 요리를 주제로 이번 대회를 개최하게 되었다”라며, “대회에 참가한 우리 학생들이 미래에 출중한 요리 전문가로 성장해 전 세계에 한우의 우수한 맛을 널리 알려줄 것이라고 기대하며 한우자조금 또한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