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3.6℃
  • 맑음대전 27.7℃
  • 맑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19.8℃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0.2℃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7.1℃
  • 맑음강진군 26.6℃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무릎관절염 치료, 환자 증상에 맞는 방식으로 진행해야


 

신체 부위 중에서 움직임이 많은 편에 속하는 무릎관절은 지속되는 체중 부하 및 보행 충격 등으로 퇴행성 변화가 비교적 빠르게 찾아올 수 있다. 여기에 인구 고령화 문제도 더해지면서 무릎관절염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 

 

무릎관절염은 뼈끝에 자리한 골연골이 점점 소실되면서 발생한다. 골연골 소실로 뼈가 드러난 부위가 서로 충돌하여 통증을 유발하고, 뼈끼리 마찰되어 뼈가 조금씩 깎여나가는 현상으로 이어지게 된다. 이 과정에서 극심한 무릎통증이 생기고 염증, 부종 등의 증상도 동반된다. 

 

잠실 선수촌병원 김상범 원장은 “무릎 골연골의 손상이 경미하다면 주사 요법 및 물리치료, 운동요법 등의 치료를 진행하여 호전을 기대한다. 그렇지만 병변이 진행되어 골연골이 많은 부분이 소실되었다면 연골을 재생시키는 미세천공술 및 카티스템 등의 수술이 고려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골연골의 대부분이 사라져 연골재생 수술의 적용이 불가능한 상태라면 무릎인공관절수술이 고려된다. 무릎인공관절수술은 무릎뼈 끝에 남아있는 연골을 깨끗하게 제거한 후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과정을 거친다”고 전했다.

 

김상범 원장은 “이외에도 무릎관절염 환자에게 주사요법 중 하나인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 치료(BMAC)도 고려할 수 있다.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 치료는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 통과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증받은 치료법으로 KL(Kellgren-Lawrence) 2~3등급에 해당하는 초·중기 무릎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치료 방식이다.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는 환자의 장골능에서 채취한 자가 골수를 원심 분리하고 농축된 골수 줄기세포를 무릎 관절강내 주사하는 것으로, 주사 치료만으로 골연골 조직의 재생 도모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 치료는 마취나 절개 없이 진행되어 환자가 느끼는 부담이 적고, 치료 시간도 매우 짧은 편이다. 또한 환자 본인의 골수를 이용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거부 반응에 대한 걱정도 크게 필요하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무릎관절염이 진행되면 증상이 점점 악화되므로 가급적 증상 초기에 적극적으로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권장된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