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4℃
  • 구름조금강릉 29.4℃
  • 구름많음서울 33.0℃
  • 구름조금대전 30.4℃
  • 흐림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많음부산 26.5℃
  • 흐림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조금보은 27.5℃
  • 구름조금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8.0℃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더워지는 날씨 습진 치료, 면역력 회복이 관건

 

덥고 습한 여름이 돌아오면서 습진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고민이 커졌다. 피부가 가렵고 따끔거리는 증상이 특징인 습진은 접촉성 피부염의 형태로 볼 수 있으며, 세균 번식이 쉬운 여름에 증상이 심해지곤 한다. 사람에 따라 발생 부위에 물집이 생기거나 진물이 나고, 피부가 부어오르면서 빨갛게 발진이 돋아나기도 한다.

 

과거에 습진이란 걸레질이나 설거지와 같은 집안일로 물과 세제, 비누 등에 노출되는 주부의 손에 흔히 발생해 ‘주부 습진’이라는 말이 하나의 명사처럼 쓰이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손 씻기와 손소독이 강조되는 보건의료업 종사자나 화학 약품을 일상적으로 다루는 미용업 종사자에게도 흔히 드러난다. 더욱이 습진은 손뿐만 아니라 신체 어느 부위에나 발생할 수 있는 질환으로 살이 접히는 곳이나 땀이 잘 차는 부위에 나타날 경우 여름철 더운 날씨와 맞물려 괴로움을 겪을 수 있다.

 

시흥 하늘체한의원 김미진 원장은 “물이나 세제 등 자극적인 물질이 반복적으로 피부에 손상을 입히면 피부를 보호하는 장벽이 기능을 잃게 된다. 이렇게 발생한 습진은 일시적으로 호전되었다가도 재발하기 쉽고, 치료가 늦어지면 2차 피부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습진 치료에 있어 유의할 점은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만 살펴서는 근본적인 치료가 어렵다는 것이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의 기능적, 유기적 상호 관계 속에서 생명과 기능이 유지된다. 따라서 피부에 이상 신호가 발생했다는 것은 신체 내부의 면역 기능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 때문에 습진 치료 역시 외부적인 증상과 신체 전반의 이상을 함께 살펴 외부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피부장벽의 회복을 도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풍수지리에서 안산 지형은 혈 앞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 혈의 생기를 보존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 몸에서는 피부장벽이 이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피부장벽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김미진 원장은 “한방에서는 개인의 체질에 맞게 한약과 약침 등을 처방해 신체 내부의 기운을 보하고 면역력을 강화함으로써 피부장벽이 스스로 외부의 자극에 대응할 힘을 키우도록 돕는다. 또한 염증으로 인한 가려움과 같은 증상이 심해 피부를 긁는 등 자극을 주는 것을 자제하기 어려운 경우 광선 치료와 외용제 처방을 병행해 일상에서의 불편을 덜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습진은 생활환경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평소에 습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급적 자극적인 비누나 세정제 사용을 자제하고, 쉽게 건조해질 수 있는 뜨거운 물보다는 찬물로 손을 씻는 것이 권장된다. 장시간 고무장갑을 착용하는 직업을 가졌다면 면장갑을 착용한 후 고무장갑을 덧씌워 주고, 젖은 면장갑은 수시로 교체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