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0 (수)

  • -동두천 -2.4℃
  • -강릉 1.3℃
  • 흐림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1.3℃
  • 비 또는 눈광주 0.8℃
  • 맑음부산 2.7℃
  • -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6.2℃
  • -강화 -2.4℃
  • -보은 -1.0℃
  • -금산 -0.8℃
  • -강진군 1.9℃
  • -경주시 -2.3℃
  • -거제 0.6℃
기상청 제공

낙농

젖소 첫 출산 권장월령보다 3개월 늦은 27.5개월령

생애 우유 생산량 줄어 농가 수익 직접적인 영향 끼쳐
육성우시기 지속적으로 체중 ·체고 관리 필요



우리나라 젖소의 첫 출산 시기 월령을 24개월령으로 권장하고 있으나 젖소 출산월령을 조사한 결과, 3개월 정도 늦은 27.5개월령인 것으로 나타나  성장 무렵 체중·체고(몸의 높이)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어린 송아지와 착유우(젖 짜는 소) 중간 단계인 육성우 시기에 발육 속도 조절이 미흡해 첫 임신 시기가 늦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젖소의 첫 출산 월령이 늦어지면 생애 우유 생산량이 줄어 농가 수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출산 시기를 앞당기고 젖소가 정상적으로 자라게 하려면 육성우 시기에 지속적으로 체중·체고를 점검해야 하다.
달마다 체중을 점검해 하루 체중증가량이 0.8kg 내외를 유지하도록 한다. 하루 체중 증가량이 권장 수치를 웃도는 경우에는 유선조직 발달이 억제되고 번식기관에 지방이 끼어 새끼를 배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사료의 영양 수준을 낮춰 준다.

하루 체중 증가량이 0.6kg 미만인 경우는 육성우에 충분한 영양공급이 되지 않는 상태이기 때문에 골격과 번식기관 발달에 지장이 있을 수 있으므로 사료의 영양 수준을 높여주는 것이 좋다.

아울러, 14개월령 전후 체중 350kg, 체고 125cm 내외에 이르면 첫 인공수정을 실시한다.  
체중과 체고가 적정 수준에 이르지 않았을 때 임신을 할 경우 난산1)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주의한다.
한국사양표준(젖소)에 따르면 24개월령에 첫 분만한 젖소의 생애 우유 생산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14개월 이전에 권장 수치에 도달해도 14개월 전후에 인공수정을 실시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낙농과 박지후 농업연구사는 “젖소 육성단계는 비교적 손이 많이 가지 않는 시기이기 때문에 관리가 소홀해지기 쉽지만  번식기관 발달과 우유 생산에 매우 중요한 시기인 만큼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