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3.6℃
  • -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5.5℃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7.4℃
  • 흐림광주 2.4℃
  • 맑음부산 6.8℃
  • -고창 7.3℃
  • 맑음제주 8.8℃
  • -강화 5.4℃
  • -보은 -4.4℃
  • -금산 4.4℃
  • -강진군 1.9℃
  • -경주시 7.5℃
  • -거제 8.2℃
기상청 제공

축산

“축산대표 무기한 단식농성은 정부 책임”

황주홍 의원 “축사적법화 추가 유예화 조치만히 유일한 해결책” 강조
선량한 축산농가 범법자로 내몰아 생업 잃지 않도록 대책 마련해야

‘무허가축사 적법화’로 위기에 처해있는 축산업 사수를 위해 엄동설한에 차가운 바닥에서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축산인들의 모습을 보며 ‘탁상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는 정부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민주평화당 황주홍의원은 13일 논평을 통해 “축산인들의 무기한 단식은 정부 책임”이라고 맹비난했다.

황주홍 의원은 “지난 1월 23일부터 전국 축산단체 대표들 8명이 국회 앞에 천막을 치고 22일째 농성중이고, 2월 7일부터는 철야 단식 농성을 7일째 하고 있다”며 “오는 3월 25일부터 시행되는 미허가 축사 적법화에 반대하는 축산 대표들이 이 엄동설한에 견디기 어려운 단식 투쟁을 계속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정부의 책임 있는 당국자는 체면치레용으로 겨우 한 번 찾아와서 대화를 나눴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국회 농해수위 여야 의원 19명 전원이 3월 25일부터 추가로 유예화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농정 당국은 이를 외면한 채 환경부 탓만 하고 있다고 무책임한 정부를 비난했다. 

황 의원은 “정부는 추가 유예화 조치만이 유일한 해결책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말하고 관계부처는 국회 앞 여의도 농성장을 찾아와 진지한 대화를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 의원은 “최소 2년간의 추가 유예기간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국회 농해수위 19명 여야 의원 전원의 의견을 존중하고 선량한 축산농가들이 범법자로 전락하고 생업을 잃게 되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줄것”을 거듭 촉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