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7 (일)

  • -동두천 22.0℃
  • -강릉 17.1℃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4.2℃
  • 흐림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1.0℃
  • -고창 20.1℃
  • 제주 19.5℃
  • -강화 17.4℃
  • -보은 21.4℃
  • -금산 21.7℃
  • -강진군 21.4℃
  • -경주시 23.2℃
  • -거제 21.7℃
기상청 제공

HPAI 사전 감지…‘육계 스마트팜’ 조기 실현

축산과학원-LG이노텍, ‘육계 스마트팜 기술 개발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닭 사육정보 관리자에게 실시간 제공…질병 조기 예측·생산성 향상



농장의 급이·급수, 온도 등 닭의 사육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육계산업의 가장 고민거리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등 질병 이상을 사전에 감지하고 제어 할수있는 시스템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런 고민거리 해결을 위해 ICT를 접목한 무인사양관리시스템, 즉 ‘육계 스마트팜’ 연구를 위해 농촌진흥청과 민간기업이 손을 잡았다.

21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국립축산과학원과 LG이노텍이 본원 5층 소회의실에서  ‘육계 스마트팜 기술 개발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LG이노텍은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모바일, 자동차, 디스플레이, IoT(사물인터넷) 등 6개 영역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 엔지니어링 서비스 기업으로 두 기관은 지속적인 업무 협의와 기술 교류로 영상과 음향 기법을 활용한 육계 무인 사양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두 기관이 개발하게 될 프로그램은 급이·급수, 온도, 질병, 활동 등 닭의 사육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리자에게 제공하고,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경고 신호를 보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국립축산과학원은 육계의 성장단계별 정상적인 행동과 소리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게 되며 LG이노텍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육계(계군)의 건강과 이상 행동을 탐지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 사양관리와 환경 제어 알고리즘(연산식)을 개발할 계획이다.



육계 스마트팜’ 이 산업화되게 되면 기대효과와 파급력은 어머어마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무인 양계프로그램의 개발로 사육관리 노동력을 대폭 줄일수 있고 이른 시기 질병을 탐지·대응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내 육계 산업에서 가장 골칫거리로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를 살피는 데도 적용 가능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문홍길 소장은 “두 기관 의 연구 개발과 산업화 협력이 활성화되면 ICT를 접목한 정밀 사양 관리 기술 보급으로 국내 육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국립축산과학원은 국내 유일의 축산 분야 국립연구기관으로, 가금연구소(강원도 평창)에서는 스마트팜을 비롯해 새로운 품종의 가금 종자 개발, 가금 생산성 향상, 동물복지 증진을 위한 사양 기술 개발 등 가금 분야 현장 적용 연구를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