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4 (월)

  • -동두천 25.7℃
  • -강릉 28.6℃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5.7℃
  • -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4.4℃
  • -강화 20.2℃
  • -보은 26.5℃
  • -금산 27.5℃
  • -강진군 25.9℃
  • -경주시 29.7℃
  • -거제 27.3℃
기상청 제공

자외선으로 망가진 피부 ‘도라지’가 해결사

농진청, 찐 도라지가 자외선으로 손상된 피부 염증에 효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찐 도라지(이하 증숙도라지)가 자외선으로 손상된 피부 염증 억제에 효과가 있음을 세포실험을 통해 밝혀내고 증숙도라지의 피부 세포 염증 보호 효능을 특허 출원, 앞으로 도라지의 기능성을 활용한 화장품 개발을 통해 도라지 소비 확대로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그동안 농진청은 사람 피부의 섬유아세포(피부 진피층)를 이용했으며, 도라지를 90℃∼95℃에서 2시간∼5시간 찌고 말리기를 반복하며 진행했다.  

세포 실험결과 자외선으로 염증을 일으킨 사람의 피부 세포에 증숙도라지 추출물을 200µg/ml 처리했다. 그 결과, 무처리에 비해 2차 증숙도라지 추출물을 처리 시 세포 증식률이 12% 늘었다.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염증인자인 사이클로옥시게나제-2(COX-2) 효소가 증가하는데, 이 효소의 발생을 증숙도라지가 막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차 증숙도라지 추출물 처리 시 사이클로옥시게나제-2 효소의 억제율이 90%로 가장 높았다.
또한, 증숙도라지는 자외선에 의해 생기는 염증신호인자(p65) 단백질의 발생도 막는데 2차 증숙 시 염증 억제율은 27%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이용팀 김동휘 팀장은 “이번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약용작물의 기능성을 밝히고 또한 기능성 화장품의 새로운 소재를 적극 발굴해 약용작물 재배 농가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