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7 (수)

  • -동두천 23.9℃
  • -강릉 27.4℃
  • 박무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6.4℃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2.6℃
  • -고창 24.9℃
  • 소나기제주 25.1℃
  • -강화 22.0℃
  • -보은 27.4℃
  • -금산 26.8℃
  • -강진군 25.4℃
  • -경주시 24.0℃
  • -거제 24.0℃
기상청 제공

축산

돼지 각막 이식받은 원숭이 눈 1년이상 정상 유지

농진청, 원숭이 3마리 국제임상 제시 기준 충족
“1년 이상 기능 유지는 세계적으로 유례 없어”

돼지 각막을 이식받은 원숭이의 눈이 1년이상 정상 기능을 유지하고 있어 우리나라의 이종(異種) 간 각막 이식 연구가 탄력을 받으며 인체 적용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27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해 5월 바이오 이종이식용 돼지 ‘믿음이’ 각막을 이식 받은 원숭이의 눈이 면역억제제 없이 1년이상 정상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건국대학교병원 윤익진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수술 방법은 부분층 각막 이식으로, 실제 사람에게 시행하는 방법이다. 수술 후에는 2개월간 안약만 넣었다.

윤 교수는 “세 번째 도전 만에 면역억제제 없이 원숭이가 1년 이상 기능을 유지한 것은 사람에게 임상시험을 고려해도 될 만큼 가치 있는 결과다.”라고 말했다.
같은 병원의 신기철 안과 교수는 “사람 간 이식에 사용하는 정도의 안약만으로 기능이 유지될 때 가치가 있다고 보는데 이번 성과는 기대 이상이다.”라고 전했다.



사람에 대한 이종 간 이식 임상시험은 안정성 확보를 위해 8마리에 이식해 5마리가 최소 6개월 이상 기능을 유지해야 하며, 이 중 1마리는 12개월간 이식 받은 각막이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 1년 이상 기능 유지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다. 앞서 이식한 2마리도 면역억제제 없이 6개월 이상(202일, 234일 생존했음) 기능을 유지했다. 이번 이식을 포함, 현재 3마리가 기준을 충족한 셈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국민의 의료 복지를 높이기 위해 그간 이종 이식 연구를 꾸준히 준비해왔다.”라며, “올해 하반기와 내년에 추가 이식해 이종 이식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함으로써, 임상시험이 가능한 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 동물 생명공학 기술을 접목한 바이오 장기와 인체 질환 모델 동물 등 고부가가치 가축 개발에도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서울대학교가 일반 돼지의 전층 각막에 면역억제제를 투여해 900일 이상 생존하는 성과를 냈으며 중국에서는 거부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세포를 없애는 전 처리를 거친 일반 돼지의 각막을 사람에게 이식하고 있기도 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