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6.1℃
  • 흐림서울 20.8℃
  • 박무대전 20.8℃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9.9℃
  • 제주 20.4℃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12시간내 검사 ‘광견병 대량진단법’ 개발…특허등록

검역본부, 기존 항체검사법 대체기술 개발
“기존 방법보다 시간·비용 감소 예상”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광견병 검사에 장기간 소요되고 복잡한 실험시설과 숙련된 전문가가 필요하던 기존의 항체검사법을 대체하는 신속하고 정확한 대량 진단법을 개발하고 특허 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역본부에 따르면 이번에 새로 개발된 진단법은 기존의 7일 이상 소요되었던 검사법에 비해 다량의 시료를 12시간 내에 검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조직배양 시설 및 숙련된 실험자가 필요하지 않아 기존에 검사를 수행할 수 없었던 가축병성 감정기관 등에서 활용 가능하며, 백신 접종 후 모니터링용으로 활용할 때 기존의 방법보다 시간 및 비용을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존 바이러스 중화시험과 이번에 개발한 효소면역법을 비교한 결과, 개에서는 민감도, 특이도 및 정확도는 각각 95.8%, 96.5% 및 96.3%로 나타났으며, 너구리의 경우 민감도, 특이도 및 정확도는 모두 100%를 나타내어 대상 동물의 혈청의 희석만으로 간단하게 광견병 항체가를 확인할 수 있다. 

검역본부 바이러스질병과 양동군 수의연구관은 “광견병 항체검사를 신속하고 간편하게 실시할 수 있는 기술이 순수 국내에서 개발되고 특허로 인정되어 광견병 근절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며, 앞으로도 일선 현장에서 필요한 진단기술을 연구·개발하여 보다 나은 대민 수의진단 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