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3.8℃
  • 구름많음서울 12.2℃
  • 구름많음대전 11.2℃
  • 구름많음대구 12.4℃
  • 구름많음울산 17.1℃
  • 흐림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6.7℃
  • 흐림고창 10.8℃
  • 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0.0℃
  • 구름많음보은 7.8℃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9.9℃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트렌드]무더위 불쾌지수 날리는 식음료로 소비자 입맛공략

탄산·과일·이국적 향신료 첨가로 여름철 변화입맛 잡는다

이상기온으로 고온다습한 아열대 기후로 변화하고 있는 우리나라 여름 날씨에 소비자의 입맛 또한 바뀌고 있다.


지난해 기상청이 발표한 '한반도 100년의 기후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연 강수량은 10년마다 16.3mm씩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늘어난 강수량에 폭염주의보까지 잦아지자 습도 높은 무더위로 인한 불쾌지수를 내려주는 식품들이 각광받고 있다.


이에 식음료업계가 각종 신제품을 내세워 여름철 변화하고 있는 소비자의 입맛 공략에 나섰다.


Sparkling(스파클링): 톡 쏘는 탄산으로 청량감↑·불쾌지수↓ 탄산수 인기
​날이 더워지자 톡 쏘는 청량감에 달지 않아 더욱 상쾌하고 깔끔하게 즐길 수 있는 탄산수의 인기가 매년 늘어나고 있다.


코카-콜라사의 스파클링 브랜드 씨그램은 풍부해진 탄산으로 짜릿함을 강화한 ‘씨그램 THE탄산’ 레몬·애플민트 2종을 출시했다.


THE탄산은 톡 쏘는 청량감이 한층 더 풍부해진 것이 특징이다. 또 상큼한 레몬향과 생기 넘치는 사과, 민트향의 조합으로 상쾌함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제로 칼로리로 일상 속 부담 없이 상쾌하게 톡 쏘는 청량함으로 무더위를 날릴 수 있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습하게 더운 아열대 기후에 소비자들의 입맛 또한 변화하고 있다"며 "불쾌지수를 낮춰주는 상큼하고 청량감 높은 음료를 찾는 소비자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웅진식품은 탄산수 브랜드 빅토리아의 신제품인 ‘빅토리아 수박’을 선보였다. 빅토리아 수박은 여름의 대표 과일인 수박의 시원하고 달달한 향을 스파클링 음료에 더한 것이 특징이다. 주류업계에서도 탄산이 주목 받고 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쏘토닉(소주+토닉워터)’ 인기에 힘입어 이마트와 공동 기획한 ‘진로믹서 토닉워터 스페셜 팩’을 출시했다. 이번 기획 세트는 다양한 맛의 한국형 소주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진로믹서 토닉워터 오리지널’ 6개와 ‘진로믹서 토닉워터 깔라만시’ 2개로 구성돼 있다.


Sweet(스위트): 새콤달콤한 과일맛으로 무더위 날리고 생기 재충전!
​새콤달콤한 과일맛은 더위에 지친 입맛을 돋우는 데 도움이 된다.


이에 업계는 과일 제품부터 과일향을 추가한 제품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코카-콜라사의 세계적인 음료 브랜드 환타는 상큼 달콤한 파인애플 맛을 담은 ‘환타 파인애플 플레이버’를 선보이고 있다.


CU는 과즙 컵얼음 ‘깔라만시 아이스컵’을 선보였다. 깔라만시 과즙이 첨가된 얼음을 컵에 담은 상품으로 원하는 음료를 부으면 어디서나 깔라만시 과즙을 넣은 것처럼 상큼한 맛을 즐길 수 있다.


​MP그룹이 운영하는 마노핀은 자두, 파인애플, 청포도 등 새콤달콤한 여름철 대표 과일을 내세워 여름 시즌 한정 과일 스무디 3종을 출시했다.


신제품 스무디는 여름 과일을 활용한 블렌디드 제품으로 곱게 갈아낸 얼음과 상큼한 과즙의 조화로 무더위를 날리는데 제격이다.


자두 스무디는 제철인 여름을 맞아 더욱 새콤달콤한 맛을 선사하며, 파인애플 스무디는 특유의 진한 달콤함을 가득 담았다. 청포도 스무디는 청포도의 풋풋하고 청량한 맛을 활용해 더욱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Spice(스파이스): 무더위 스트레스는 이국적인 향신료로!
​동남아보다 더 동남아 같은 날씨에 베트남, 멕시코 등 향신료가 강한 이국적인 음식들도 각광받고 있다.


대상 청정원은 아시안 쿠킹소스 시리즈로 ‘베트남 소스’ 신제품 2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베트남식 분짜 소스’와 ‘베트남식 닭쌀국수 소스’다.


베트남식 분짜 소스는 쌀국수와 고기, 채소를 소스에 적셔먹는 베트남식 쌀국수인 ‘분짜’를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는 제품으로 더운 여름철에도 시원하고 깔끔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베트남식 닭쌀국수 소스는 기존 소고기 베이스의 소스와 달리 닭육수를 베이스로 만들어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쌀국수 소스다.


GS25는 베트남 유명 요리인 반미 샌드위치와 멕시코 대표 음식인 멕시칸타코, 멕시칸나쵸를 출시했다. 특히, 반미 샌드위치는 바게트를 사용해 만든 베트남식 샌드위치로, GS25는 주재료인 바게트를 베트남 현지에서 직수입해 베트남 현지의 맛과 식감을 그대로 살렸다.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