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5.2℃
  • 구름조금서울 27.5℃
  • 구름조금대전 26.9℃
  • 구름조금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9.8℃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7.0℃
  • 맑음강화 26.2℃
  • 구름조금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제주재래돼지가 맛있는 이유 “육질유전자 비밀에 있다”

농진청, 근내지방 함량·적색육 3배 많은 육질유전자 찾아

제주제래돼지의 특유의 맛을 좌우하는 육질유전자를 찾아내는데 성공해 세계적인 품종으로 도약할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스웨덴 국립농업과학대학 등 국내외 11개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추진한 연구결과 제주재래돼지에서 찾은 육질유전자(변이-MYH3)를 보유한 돼지는 근내 지방 함량과 적색육이 일반 돼지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육질유전자는 돼지의 MYH3 유전자의 염기서열을 분석했을 때 프로모터 영역에서 6개의 염기결손이 있는 변이 유전자를 말한다.



농진청은 돼지의 MYH3유전자 프로모터 영역에서 6개 염기서열의 결손 유무를 판단해 육질을 진단하는 원리로, 이 기술은 국내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일본 특허등록도 마쳤으며, 중국과 미국, 캐나다, 유럽연합에서는 특허등록 심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상업용 돼지 육질 간이진단 키트는 올해 초부터 판매되고 있으며 이번 연구 결과와 함께 육질유전자(변이-MYH3)를 활용해 미리 돼지 육질을 진단할 수 있는 간이진단 키트 개발 기술도 저명한 국제학술지 ‘PLOS Genetics’ 10월호에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난축맛돈’의 꾸준한 개량과 산업화를 통해 세계적인 품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진청은 앞서 제주재래돼지의 육질유전자(변이-MYH3)를 가진 ‘난축맛돈’을 개발한 바 있다.
‘난축맛돈’은 제주재래돼지와 랜드레이스 개량종(한라랜드)을 교배한 품종으로, 뛰어난 육질(변이-MYH3)과 검은털색(KIT)을 결정하는 핵심 유전자를 고정했다. 저지방 부위(등심, 앞다리살 등)의 육질이 좋아져 전 부위를 구이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현재 ‘난축맛돈’ 품종만 판매하는 전문 외식업체도 운영 중이다.


2013년부터 씨돼지 289마리가 보급됐으며, 증식 기반을 갖춘 뒤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한우·젖소, 여름철 사료섭취·환기관리 각별 신경써야”
한우, 사료는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급여횟수 3~4회로 늘려야 젖소, 하루에 150∼200ℓ 물 마실 수 있게…여름철 사료변경은 자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폭염에 따른 한우·젖소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양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소는 바깥 공기가 25℃ 이상 오르면 체내 열을 발산하기 위해 호흡수가 크게 늘어난다. 소가 고온스트레스에 노출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사료 섭취량이 줄어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체지방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게 된다. 이는 면역력 저하와 생산성 감소로 이어진다. 우선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급수조(물통)를 매일 청소해 유해세균이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사료는 비교적 선선한 새벽과 저녁에 주고, 같은 양을 주더라고 급여 횟수를 기존 2회에서 3∼4회로 나눠주면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송풍팬 가동, 그늘막 설치, 지붕 위 물 뿌리기, 안개분무 등을 실시해 축사온도를 낮춘다. 단, 안개분무는 송풍팬과 함께 사용해 우사 내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한우는 비육우(고기소), 번식우(암소), 송아지 등 사육 단계에 맞는 사료 급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