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2.1℃
  • 구름조금대전 1.8℃
  • 맑음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4.9℃
  • 구름조금광주 4.2℃
  • 맑음부산 7.7℃
  • 흐림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2.0℃
  • 구름조금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7℃
  • 구름조금거제 7.3℃
기상청 제공

성난 한돈농가 “ASF 확산 방관한 환경부장관 사퇴하라”

한돈협, 현재 환경부 졸속정책으론 국내 ASF 종식 불가능
유해조수 야생멧돼지 100% 포획·사살해야…성명 발표


전국의 한돈농가가 성명을 통해 국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당시부터 야생멧돼지 유입 가능성을 재차 경고했음에도 정부의 안일한 대처로 경기 북부지역의 양돈산업을 궤멸시킨 환경부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0월 3일, 연천 DMZ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이후, 20일 동안 현재까지 파주, 연천, 철원에서 14마리나 감염사체가 발견됐다. 급속히 퍼진 국내 ASF의 매개체가 남북을 오가는 야생멧돼지인 것이 이제 확실해졌다고 강조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25일 성명을 통해 “애초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유입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는 환경부의 안일한 인식과 부처 중심주의의 오만함이 현재의 ASF 사태의 원흉”이라고 성토하며 “농가와 국민을 기만하고 현 ASF 상황을 초래한 환경부장관은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전문가들과 함께 지난해 8월 중국 ASF 발생 때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야생멧돼지의 위험성과 개체수 조절 요청하였으나, 환경부는 이를 지속적으로 무시했다”며 “국내 ASF 발생 후에도 야생멧돼지 전염에 의한 발병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성급한 보도자료를 발표하여 혼선을 가중 시켰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5월 북한에서 ASF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생태다양성만 주장하여, 한돈농가의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 검사 및 개체수 조절요구를 무시해 현재의 국내 ASF 발병을 촉발시켰다”고 지적하고 “특히 멧돼지의 경우 임진강 하류의 지류에 따라 충분히 야생멧돼지가 넘어올 수 있는데 이럴 가능성을 감안하지 않고 허송세월한 죄가 크다”고 환경부를 질타했다.

 


더욱이 “환경부는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후에도, 반드시 우선 설치해야 하는 울타리 설치 없이 무분별하게 멧돼지를 포획사살하는 졸속한 대책을 발표해 오히려 ASF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야생멧돼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농작물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유해조수로 산업 전반에 백해무익한 동물로 100% 포획, 사살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한돈협회는 “지금과 같은 안일한 대책으로 일관한다면 ASF는 야생멧돼지를 통해 전국으로 확산될 것이 자명하다”며 “우리 한돈농가는 생존권을 걸고 유해조수인 야생멧돼지의 완전한 소탕을 요구하며, 이 같은 우리의 요구가 무시된다면 전국 300만 농민과 연대한 강력한 투쟁이 환경부로 향하게 될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축사로’에서 사육부터 출하성적까지 비교하세요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축산농장 종합지원시스템 이름을 ‘똑똑(Talk-Talk)한 농장 ‘축사로’’로 새롭게 변경해 서비스에 나선다. 농진청은 “기존 ‘한우리’라는 명칭은 특정 축종에만 국한된 표현으로 인식되어 종합관리 시스템의 성격을 표현하는 데 한계가 있어 이름을 바꾸게 됐다”며 “이번 명칭 변경은 온라인 공모 응모작중 내부 심사를 거쳐 최종 명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 명칭 변경과 함께 ‘축사로’ 누리집 메인 화면도 개편했다. ‘축사로’에서 제공하는 가축사육기상정보, 원스톱 한우 개량정보, 젖소 씨수소 유전능력 정보 등의 서비스와 ‘농사로(농업기술포털)’ 정보서비스에 보다 편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메인 화면에 바로가기 메뉴를 배치했다. 기존에는 회원가입을 해야 메뉴를 볼 수 있었지만 개편 후에는 처음 접속한 사용자(비회원)도 전체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새로 추가한 농가생산성 조회 메뉴에서는 ‘축사로’ 사용 농가와 전체 농가의 출하성적을 비교해 볼 수 있으며, 회원 농가(본인)와 출하성적 비교도 가능하다. 현재는 한우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양창범 국립축산과학원장은 “가축 사육부터 출하 후 관리까지 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