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7.0℃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5.9℃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17.3℃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5℃
  • 흐림강화 14.7℃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7.1℃
  • 맑음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6.2℃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BSE 국내·외 진단능력 검증 완료

국제 숙련도 평가 통한 국제공인연구실 유지·국내 진단기술 표준화 달성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김정희)는 국제공인연구실(KS Q ISO/IEC17025)의 품질보증 유지를 위해 영국 동식물위생청(APHA)이 주관한 소해면상뇌증(BSE) 국제 숙련도 평가에 참여하고, 국제적 수준에 맞는 진단능력을 검증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소해면상뇌증(BSE)이란 소에서 발생하는 프리온 질병으로, 변형 프리온 단백질의 감염에 의한 신경세포의 공포변성과 중추신경의 해면상 변화가 특징이다.

 

국제 숙련도 평가는 영국 동식물위생청(APHA)으로부터 소해면상뇌증(BSE) 시료를 받아 진단기술 평가를 진행하며, 이번 평가에는 세계 18개 기관이 참가했다. 검역본부는 11월 17일 신속검사와 확정검사 진단기술이 모두 통과됐다.

 

검역본부는 이번 평가를 통해 2012년도부터 인정받아온 국제공인연구실 지위를 유지하고, 국제적 수준에 맞는 소해면상뇌증(BSE) 감별진단 능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진단기술을 바탕으로 전국 시도 가축방역기관 대상 소해면상뇌증(BSE) 진단기술의 교육·훈련 및 숙련도 평가를 12월 15일 실시해 동일한 진단결과를 도출했다. 이로써 국내 진단기관도 국제적인 수준의 진단기술을 갖추게 되었으며, 진단기술의 표준화도 달성했다.

 

강해은 검역본부 해외전염병과장은 “앞으로도 국제공인연구실 지위 유지와 국내 진단기관의 검사능력 표준화 등 국제적 수준에 맞는 질병 진단능력을 바탕으로, 세계동물보건기구(WOAH)로부터 인정받은 ‘소해면상뇌증(BSE) 위험무시국’ 지위 유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