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14.5℃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2.2℃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식품/금융

설날 떡국, 입맛 돋우는 육수 골라 “맛있게 드세요”

농진청, 한우고기·닭고기·사골 등 육수 특징과 원료 고르는 요령 소개

한우고기 · 닭고기 육수는 감칠맛, 사골 육수는 구수한 맛
한우는 사태·양지, 닭고기는 성계로 끓이면 맛과 향 풍부

 


얇게 썬 가래떡을 장국에 넣어 끓인 떡국은 대표적인 설음식이다. 맛있는 떡국은 국물 맛이 좌우할 정도로 육수 내기가 중요하다. 조선시대에는 소고기와 꿩고기를 주로 이용했다고 전해진다. 시대가 변하면서 요즘에는 소고기, 닭고기, 사골을 푹 고아 떡국 육수로 쓰는데, 원료에 따라 육수의 맛과 영양 성분에 차이가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설날을 앞두고 한우고기, 닭고기, 사골 등 원료에 따른 육수의 특징과 원료를 고르는 요령을 소개했다. 

 

한우고기와 닭고기 육수에서는 감칠맛을 진하게 느낄 수 있다. 실제로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원료별 육수 맛 성분을 비교했을 때, 한우고기와 닭고기 육수는 감칠맛을 내는 이노신일인산염(IMP) 함량이 멸치, 사골 육수보다 높게 나타났다.

 

소뼈를 고아 우려낸 사골 육수는 감칠맛 성분 함량은 낮지만, 구수한 맛이 난다. 콜라겐, 콘드로이친황산 등이 함유되어 있어 여성이나 성장기 어린이, 노약자들에게 좋은 영양 공급원이 될 수 있다. 

 

한우고기로 육수를 낼 때는 양지와 사태 부위가 알맞다. 육질이 단단하고 결이 고우며, 오랜 시간 끓이면 연해지고 쫀득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고기를 고를 때는 선홍색의 살코기와 지방만 있는 것보다는 근막 같은 결합 조직이 적당히 섞인 것을 고른다. 근막은 질기지만 오랜 시간 끓이면 감칠맛을 더하고 한우 특유의 깊은 맛을 낸다. 

 

닭고기로 육수를 만들 때는 영계(어린 닭)보다는 살이 더 많고 뼈, 연골, 피부 등이 더 발달한 성계(다 자란 닭)를 권한다. 영계로 낸 육수보다 맛이 풍부하고 고기 특유의 향도 살아난다. 

육수를 낸 소고기와 닭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찢어 떡국 고명으로 얹어도 좋다. 


사골은 절단면에 붉은색 얼룩이 선명하고 연골 부분이 많이 남아 있는 것을 고른다. 가격이 저렴한 잡뼈를 함께 넣어 끓이면 사골 국물이 더 뽀얗게 우러난다. 단 1회 6시간 기준 4번 이상 끓일 경우, 오히려 국물 맛이 떨어지고, 체내에 흡수되는 영양 성분도 적어지므로 주의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물이용과 송금찬 과장은 “육수 원료에 따라 국물 맛의 깊이와 영양 성분이 다르므로, 입맛에 맞는 육수로 떡국을 끓여야 맛있게 즐길 수 있다.”라며 “이번 설 명절에는 기호에 맞는 육수로 입맛을 돋우고 영양도 챙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