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1℃
  • 구름조금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31.9℃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0℃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29.8℃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조금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4.7℃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해외바이어 초청 ‘케이-푸드 플러스’ 수출상담회 개막

전 세계 36개국 417개 기업 참여 수출상담 러시
aT·지에스25·봉땅, '제1호 K-푸드 대·중소기업 수출 상생 및 협업 협약’ 체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는 케이-푸드 플러스(K-Food+) 수출 확대를 위해 전 세계 36개국 417개 해외 바이어와 국내 수출기업이 참가하는 수출상담회(BKF+, Buy Korean Food+)를 17일·18일 양일간 서울 양재동 에이티(aT)센터에서 개최한다.

 

'K-푸드+'란 한국 농식품을 뜻하는 K-푸드에 스마트팜·농기자재·동물용 의약품 등 전후방산업을 더해, 농식품산업과 연관산업을 수출전략 산업으로 육성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농식품 분야는 일본, 중국, 미국, 아세안, 유럽, 중동 등 주요 시장 35개국 114개 바이어와 222개 수출기업이 참가하며, 전후방산업은 13개국 32개 바이어와 49개 수출기업이 참가한다. 

 

수출상담회 성과를 높이기 위하여 상담회 개최 전부터 해외 바이어의 관심 품목을 사전 파악하여 수출기업에게 제공하고, 기업간 온라인 사전 면담을 주선하였으며, 이를 통해 상담회 기간 중 실질적으로 수출계약(MOU)이 체결될 계획이다.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행사 첫날인 17일 오후 수출상담회와 연계하여 주요국 바이어들과 국가별 수입 동향 및 향후전망 논의 등 농식품과 전후방산업 수출 확대를 위한 간담회를 주재했다.

 

 

또한 이날 제1호 상생·협업 모델로 지에스(GS)25와 봉땅을 선정하고 '제1호 K-푸드 대·중소기업 수출 상생 및 협업 협약이 체결됐다.

 

지에스(GS)25의 현지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봉땅 꽈배기 제품을 수출용으로 현지화한 후 몽골·베트남 지에스(GS)25 약 500개소에서 판매, 케이(K)-디저트를 현지 엠제트(MZ)세대들에게 선보여 케이(K)-푸드 인기 상승에 힘쓸 계획이다.

 

봉땅은 전통적인 꽈배기를 변형한 도넛에 다양한 토핑과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활용해 2021년 6월 1호점 개설 이후 현재까지 송리단길, 성수동 등에 직영 점포를 운영하며 엠제트(MZ)세대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지에스(GS)25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케이-푸드(K-Food) 수출에 앞장서고 있다. 2018년 베트남에 진출한 이후 케이-푸드(K-Food)를 현지에 융합한 식문화 전략으로 6년 만에 20배 성장하며 올해 1월 해외 500호점 성과를 달성했으며, 2027년 1,500호점 출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지난해 ‘케이-푸드 플러스(K-Food+) 수출확대 추진본부’ 운영 등 민·관 협력을 기반으로 세계적인 경기침체 등 어려운 대외여건에도 불구하고 농식품과 전후방산업은 역대 최고 수출실적인 121.3억불을 달성했다”며 “올해는 케이-푸드(K-Food) 수출영토 확대를 위하여 대기업·중견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