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32.3℃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30.8℃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2.0℃
  • 흐림강화 28.6℃
  • 구름많음보은 29.5℃
  • 맑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2.4℃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무릎통증 치료, 원인 따라 적합한 방식으로 진행해야

 

주위를 둘러보면 만성적인 무릎통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무릎 관절은 여러 구조물들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통증의 발생 원인 역시 다양하다. 그중에서 반월상 연골판의 문제가 통증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무릎 관절면 사이에 자리하고 있는 반월상 연골판은 무릎 관절의 안정성 유지에 도움을 주고,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구조물이다. 반월상 연골판은 뼈처럼 단단하지 않은 조직이라 작은 충격만으로도 손상될 수 있으니 평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잠실 선수촌병원 김상범 원장은 “무릎에 가해지는 직접적인 충격 외에도 무릎 관절이 크게 비틀리거나 잘못된 방향으로 꺾어지는 부상, 퇴행성 변화 등이 무릎 반월상 연골판 손상의 원인이 된다. 반월상 연골판이 파열되면 무릎에 통증이 반복되어 나타나고, 무릎이 붓거나 압통이 생기기도 한다. 또한 파열된 조직의 조각이 무릎 관절에 끼어들어가면서 무릎 관절을 움직이는 데 어려움이 생기기도 하므로 무릎이 이상 증상이 지속된다면 정확하게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권장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월상 연골판의 손상은 이학적 검사 및 MRI 촬영과 같은 정밀검사를 거쳐 확진할 수 있다. 검사 결과를 통해 조직의 파열 양상을 파악할 수 있으며 치료 방향도 정하게 된다. 조직의 손상이 경미한 편에 속하는 환자는 약물치료 및 주사 요법, 물리치료 등의 비수술적 방식을 진행하여 호전을 기대하지만 손상이 심한 편이거나 극심한 무릎통증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어려운 환자는 수술적 치료가 고려된다”고 전했다.

 

김상범 원장은 “이외에도 무릎뼈 끝에 자리하고 있는 무릎 뼈연골의 손상 역시 무릎통증의 주요 원인이다. 뼈연골이 손상되면 통증외에도 무릎 잠김현상, 찌릿함, 힘빠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무릎 뼈연골의 손상이 경미한 환자는 약물복용 및 물리치료, 주사요법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호전을 기대한다. 또한 조직의 손상 정도에 따라 조직의 재생을 도모하는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BMAC) 치료 및 줄기세포 카티스템 수술 등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