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1℃
  • 맑음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8.1℃
  • 흐림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4.6℃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2.0℃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7.4℃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우유, 폐경기 여성 심장질환 예방효과”

낙농정책연구소, ‘폐경기 여성에서의 우유와 건강과 관련성 연구’ 
“폐경기 여성 건강위해 적극적인 우유·유제품 섭취 필수적”  강조

URL복사

폐경기 여성의 우유섭취가 한국인 사망원인질병 중 두 번째를 차지하는 심혈관질환 위험도 감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폐경기 여성의 우유섭취에 대한 중요성이 확인됐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는 ‘우리나라 폐경기 여성에서의 우유와 건강과의 관련성 연구(2020.10, 연구책임자 공주대학교 김선효 교수)’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공주대학교 김선효 교수 연구팀이 폐경기 여성의 우유 섭취량에 따른 식사의 질 및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자 질병관리청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제6기(2013∼2015년) 자료를 활용하여 폐경기 여성의 우유섭취빈도를 중심으로 분석했다.


연구대상은 제6기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병합한 데이터에서 남성과 가임기여성, 65세 이상, 영양소섭취량 결측치, 1일 에너지 섭취량 500kcal/일 미만이나 5,000kcal/일 이상인 자를 제외한 30~64세의 폐경기 성인여자 중 타당도가 검증된 반정량 식품섭취빈도조사에 참여한 1,952명으로 선정했다.

 

본 연구에서 우유섭취의 최빈값은 200㎖/일로 설정하였으며, 연구대상자의 주당 우유섭취빈도를 이용하여 비섭취군(Q1, 699명)과 섭취군(Q2~Q4, 1,253명)으로 구분했다. 섭취군은 다시 Q2군(주당 0.1~1회, 488명), Q3군(주당 2~3회, 345명), Q4군(주당 4회 이상, 420명)으로 나눠 분석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유를 섭취하지 않은 Q1군에 비해, 우유섭취군인 Q2~Q4군에서 에너지, 탄수화물, 지질, 칼슘, 인, 리보플라빈(비타민B2) 섭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칼슘의 경우 Q1군은 권장섭취량 대비 섭취량이 50% 정도로 매우 낮게 나타났으며, 비교적 우유를 많이 섭취하는 Q4군의 경우도 권장섭취량 대비 76% 정도만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폐경기 여성의 칼슘섭취가 매우 부족함을 알 수 있다(표1).

 


우유섭취빈도에 따른 식품섭취의 다양성 및 식생활평가지수에 대한 조사결과, 우유섭취빈도가 높아질수록 섭취하는 식품의 종류가 다양해지며, 식생활평가지수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식품섭취의 다양성 평가지수인 총 식품군 점수(DDS)2)는, Q1군이 3.8점인데 비해, Q4군이 4.4점으로 Q1군에 비해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표2).

 

또한 한국성인의 식생활평가지수인 KHEI3) 점수는, 100점 만점 중 Q1군이 65.7점으로 가장 낮았고, Q2군 67.5점, Q3군 70.6점, Q4군 72.1점으로, 주당 우유섭취빈도가 높아질수록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에, 세부항목 중 우유·유제품 섭취는 10점 만점에 3.5점으로, 당류, 음료류, 나트륨 등의 섭취에 비해 섭취빈도가 낮게 나타났다(표3).

 


한편, 폐경기 여성에 있어 우유섭취증가에 따라 혈중 HDL-콜레스테롤 수준이 증가하였으며, 관상동맥심장질환의 위험도가 유의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경기 여성의 우유섭취빈도에 따른 Framingham Risk Score (FRS)4)와 10년 이내 관상동맥심장질환 위험도(10 year-CHD risk)의 평가결과, 우유섭취빈도가 높은 집단에서 우유섭취빈도가 낮은 집단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험도 수치가 낮아(표4), 우유섭취가 심장질환위험을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 조석진 소장은, “이번 연구결과에 따라, 우유섭취가 폐경기 여성의 관상동맥 심장질환예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하고 “식품섭취의 다양성제고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우유·유제품 섭취가 폐경기 여성의 건강한 식생활을 견인함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한편 당과 나트륨에 비해 우유·유제품 섭취빈도가 낮게 나타났으며, 우유섭취빈도가 높아짐에 따라 칼슘섭취는 증가했으나, 권장섭취량에는 미치지 못해, “폐경기 여성의 건강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우유·유제품 섭취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여름철 ‘맛+건강’ 동시에 챙기는 단백질 제품 출시 봇물 
유통업계, 포스트 코로나시대 증가한 확찐자 위한 제품 선보여 GS25 PB상품으로 닭가슴살 사용한 소시지 ‘닭가슴살소시지’ 출시 한낮 최고 기온이 30도까지 육박하거나 하루 건너 장마처럼 비가 내리는 변덕스러운 6월의 날씨는 곧 여름임을 알 수 있다. 얇아지는 옷차림에 비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속 집콕 생활은 그 어느 때보다 길어지면서 전 국민의 10명 중 4명이 코로나 이전보다 체중이 3kg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확찐자’ 탈출을 꿈꾸는 이들을 위해 유통업계는 ‘맛있고 건강한’ 간식을 선보이고 있다. 건강한 관리를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공급과 단백질 섭취가 필수지만 여름철에 유독 입맛과 소화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맛있고 건강한’ 간식으로 보충할 수 있는 단백질 위주의 제품을 알아봤다. ■ 건강한 일상 함께해요! ‘닭가슴살소시지’ 출시 GS25는 일상 속 단백질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PB상품 ‘닭가슴살소시지’를 17일 출시했다. ‘닭가슴살소시지’의 제조사 축산식품 전문기업 선진은 소시지에 단백질의 대명사로 잘 알려진 국내산 닭가슴살을 사용했다. 개당 70g 기준으로 단백질 함량은 15g, 칼로리는 130kcal로 영양가 있는 단백질을 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