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1 (목)

  • -동두천 28.3℃
  • -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7.2℃
  • 맑음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0.9℃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2℃
  • -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19.9℃
  • -강화 22.6℃
  • -보은 26.0℃
  • -금산 25.5℃
  • -강진군 23.3℃
  • -경주시 22.7℃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새만금 간척지에서 풀사료 ‘건초’ 첫 생산

농진청, 31일 새만금서 연시회… 풀사료 자급률 향상 기대


저장 풀사료인 ‘건초’가 간척지 중에서는 처음으로 새만금에서 생산돼 안정적 공급기반 확보로 30억원에 이르는 수입 건초 대체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31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전북 부안군 농업기술센터, 고창부안축협과 함께 새만금 풀사료 생산단지에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이하 IRG) 건초 생산 기술 연시와 현장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빈 땅인 새만금 간척지 550헥타르(축구장 770개 넓이)에서 국내산 건초를 연간 6,500톤 생산함으로써 풀사료 자급률을 높이고, 축산 농가의 생산비를 줄인다는 데 의미가 있다.


IRG는 영양분이 많아 사료로서의 가치가 높고, 가축들도 아주 잘 먹는 작물중 하나로 건초로 생산하면 사일리지(담근먹이)보다 수분 함량이 적어 부패 가능성이 거의 없다. 또한, 보관 기간은 2년 이상으로 길며, 무게도 50% 이상 줄어 운반이 쉽다.


또한 풀사료 경영체와 농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연시회에서는 국내 풀사료 현황과 간척지 재배 현황에 대한 보고와 함께 질 좋은 건초 만드는 방법도 선보여 많은 관심을 끌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