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1.4℃
  • 대전 5.1℃
  • 황사대구 7.6℃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7.3℃
  • 황사제주 12.2℃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4.4℃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8.3℃
  • 흐림거제 10.5℃
기상청 제공

[현장간담회] ASF 대책…멧돼지 포상금 20만원 상향·이중 울타리 설치 등

발생 원인으로 멧돼지 지목…폐사체 발견시 신고 포상금 100만원, 대대적 소탕 작전
접경지역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한 동서 광역울타리 설치와 양돈장 2중 울타리 설치


ASF의 전파 원인으로 주목되고 있는 멧돼지 개체수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포상금을 두당 20만원으로 상향하고 전문가들을 투입키로 했다.


이는 대한한돈협회에서 ASF 차단 방역을 위해 멧돼지 개체수 조절이 절실하다며 환경부 등에 건의한 결과 긴급히 반영된 사항이다. 또한, 상당수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 폐사 멧돼지에 대해서는 두당 1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11월 6일 전문기자 간담회를 통해 한돈협회에서는 명칭부터 ASF로 통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발생 이후 피해보상에 대해 개선 대책을 건의하였고 불필요한 이동제한 조치 등에 대해서는 완화를 건의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야생멧돼지에 대해서는 이동통제 조치 강화와 접경지역내 멧돼지 사체 수색과 제거 강화, 양돈장 이중 울타리 및 방조망 설치 지원 등을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대응활동으로 ASF 피해농가 돕기 모금 운동과 이중울타리 및 방조망 설치 캠페인 등을 전개키로 하였다. ASF 관련 세계적 전문가인 스페인 호세 박사를 초청하여 간담회를 갖고 중요 정보를 얻어 정책 건의에 활용하였다. 이와 함께 여러 기자회견을 통해 협회 입장을 밝혔고 성명서 등을 통해 환경부 정책을 개선토록 했다. 청와대 앞 등에서 양돈인 1인 시위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협회에서는 ASF  관련 중요 사항에 대해 5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민간전문가와 대학교수, 수의사, 정부 등과 협력하여 실효성 있는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