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5.9℃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7.8℃
  • 부산 21.9℃
  • 흐림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32.8℃
  • 흐림강화 26.6℃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에게 계란은 추천식품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위장관내과 전문의 권고

“설사 잦은 사람이 계란 먹으면 증상 완화”
 

 

과민성 장 증후군(IBS)으로 인해 설사가 잦은 사람에게 계란이 권할만한 식품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나왔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발행하는 건강 전문 웹미디어 ‘헬스 에센셜 프롬 클리블랜드 클리닉’(Health Essentials from Cleveland Clinic)은 ‘계란이 과민성 장증후군 환자에게도 괜찮은가?’(Are Eggs OK to Eat If You Have Irritable Bowel Syndrome?)란 제목의 10일자 기사에서 계란이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에게도 유익한 식품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클리블랜드 클리닉 위장관내과 크리스틴 리(Christine Lee) 박사는 “발효성 탄수화물 식품인 고(高) FODMAP 식품은 몸이 더 많은 가스를 방출하게 하고, 과민성 장 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며 “단백질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고 발효성 탄수화물이 적은 계란은 저(低) FODMAP 식품에 속해 과민성 장 증후군과 연루될 가능성이 적다”고 설명했다.

 

 과민성 장 증후군의 주요 증상은 복통·복부 팽창·변비·설사·가스 등이다. 원인은 스트레스, 특정 음식, 여행 등 다양하다.

 

크리스틴 리 박사는 “과민성 장 증후군으로 인해 복통·변비가 심하다면 계란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다”며 “설사 증상이 심한 사람이 계란을 먹으면 설사가 멎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계란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도 계란을 피하는 것이 상책이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버박코리아, 코로나19 극복 위한 미미사 창립전 후원
버박코리아(대표 신창섭)은 2020년 하반기 초대전으로 "코로나극복을 위한 그림쟁이들의 희망 초석으로 인류 희망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미미사창립전을 후원한다고 밝혔다. 2020년 두번째 버박코리아 초대전으로 이번에는 2018년에 그린 신창섭대표의 크로키작품도 전시에 포함하며 '미술을 사랑하는 아름다운 사람들의 모임 (미미사)'의 참립멤머인 8명의 국내외 유명작가들이 함께하며 서울 인사동 경인미술관 아틀리에관에서 8월 5일 (수) ~ 11일 (화)까지 전시돤다. 한국 캐리컬쳐아티스트 협회 초대이사장을 역임한 문악보 작가는 " 이번 미미사 창립전은 ' 현재 온 인류의 희망을 앗아가 버린 코로나19라는 어려움속에서 생활방역을 지키며 99%의 만남을 온라인으로 지속해온 그림쟁이들의 코로나19 대항기라고 할수 있습니다. 어러움과 힘듦에 넘어지기보다는 우리가.가지고있는 열정으로 작업에 몰두하면서 만들어낸 결과물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모두에게 자그마한 행복이 되어 어려운 시간들을 이겨나가는 귀한 초석이 되길 희망한다" 라며 이번 버박코리아 초대전에 의미를 부여하였다. 함께 전시에 참여한 신창섭대표는 "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미미사창립 작가분들의 열정과 인류애, 미래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