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3.1℃
  • 구름조금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6.7℃
  • 구름많음광주 15.2℃
  • 흐림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14.9℃
  • 구름많음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3.1℃
  • 구름조금보은 14.0℃
  • 구름많음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한우

스마트팜 한우농장, 평균 분만 횟수 1산 늘어

농진청, 한우 스마트팜 모델 성과 분석 발표
평균 공태일 45일, 송아지 폐사율 5%p 줄어


사료자동 급이장치, CCTV 설치 등 스마트팜을 적용한 농가의 생산성이 향상되는 등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최근 스마트팜 보급·확산을 위해 2016년 보급한 한우 스마트팜 모델의 성과를 분석·발표해 한우농가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스마트팜 도입 전과 도입 후 2년간의 생산성을 분석한 결과, 암소의 비 임신 기간을 나타내는 평균 공태일은 60일 이상에서 45일로, 송아지 폐사율은 약 10%에서 5%로 감소했으며 한우의 평균 분만 횟수를 나타내는 평균 산차수는 2015년 3산 이었으나, 현재는 4산으로 증가했다. 한우 번식우의 송아지 생산을 늘려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스마트팜 모델 농가에는 △온도·습도 수집 장치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사료 잔량 측정장치 △사료 자동 급이장치 △송아지 젖먹이 로봇 등을 설치했다.


스마트팜을 운영하는 신갑섭 농장주는 “사료 급여, 가축 관찰과 같은 단순 업무 시간이 줄면서 어미 소와 송아지 관리에 더 많은 시간을 쏟을 수 있어 도입 전보다 30마리 늘려 사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이동현 농업연구사는 “스마트팜은 단순 노동을 대체해주고 개체별 사육 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덕분에 번식우 개체 관리가 가능해져 농장의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라며 “우리나라 농장에 맞는 스마트팜 기술을 더 자세히 분석해 꼭 필요한 기술을 확산·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한글날, 한돈이미지 담은 ‘한돈체’ 만나보세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이하 한돈자조금)가 한돈데이와 10월 9일 한글날을 기념해 ‘한돈체’를 무료로 배포한다고 밝혀 그간 무료 한글폰트에 목말라있던 이용자들에게 단비같은 소식을 전했다. 산돌커뮤니케이션과 공동 제작한 폰트 ‘한돈체’는 믿을 수 있는 우리돼지 한돈의 친근하고 인간적인 이미지를 바탕으로 손글씨 형태를 적용하고, 획을 둥글게 처리해 제작됐다. 한돈의 이미지를 그대로 담은 ‘한돈체’는 한글 서체 활성화에 앞장서기 위해 무료로 배포키로 했다. 해당 폰트는 한글날인 오는 9일부터 한돈닷컴(www.han-don.com)에서 회원가입 후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한돈자조금의 승인 없이 수정, 변형, 임대, 재판매하는 상업적인 행위는 금지하고 있으며, 상업적인 용도로 사용 시에는 반드시 한돈자조금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하태식 위원장은 “우리돼지 한돈에게 보내주신 관심과 애정에 보답하고 한글 서체 활성화에 앞장설 수 있도록 한돈체를 개발하게 됐다”며 “무엇보다 개인 및 기업 사용자에 관계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 가능한 오픈 라이선스로 이번 폰트 개발이 한돈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져 소비촉진이 활성화 될 수 있기를 기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