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3.8℃
  • 구름많음서울 12.2℃
  • 구름많음대전 11.2℃
  • 구름많음대구 12.4℃
  • 구름많음울산 17.1℃
  • 흐림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6.7℃
  • 흐림고창 10.8℃
  • 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0.0℃
  • 구름많음보은 7.8℃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9.9℃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한우

초보 한우농가, 맞춤형 종합교육…“자신감 얻었어요”

농진청, 평창 축산농 2세대 등에 한우종합기술교육 실시


평창지역 축산농 2세대와 한우사육에 처음 도전하는 청년 농업인을 대상으로 생산성 향상과 역량강화에 초점을 맞춘 한우 종합기술교육을 통해 농촌 정착에 도움을 주고 있는 곳이 있다.


31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처음으로 한우농가에서 우수한 축군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한우 개량과 번식우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영양·사양관리 기술에 대한 교육이 이뤄졌다. 또한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 암소 실습축을 대상으로 자가 인공수정교육과 송아지 설사병 등 질병예방과 관리교육도 함께 진행됐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청년 농업인 이은종씨는 “한우 사육 전반에 대한 이론 교육은 물론 맞춤형 현장 실습까지 할 수 있어 많은 농장경영에 도움이 됐다”며 이번 교육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한우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청년 농업인에게 꾸준한 기술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앞으로 평창뿐만 아니라 전국의 청년 농업인들에게 한우사육을 위해 개발한 기술을 꾸준히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황실토종닭농장, ‘황실재래닭’ 토종닭으로 인정
황실토종닭농장의 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을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15일 토종닭인정위원회(위원장 이상진)를 개최하고 황실토종닭농장(대표 안인식)에서 신청한 황실재래닭(황색, 흑색, 백색재래닭)에 대해 토종닭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번에 인정받은 토종닭은 식용란 생산 용도로만사용해야 한다. 또한 인정위원회는이날 회의에서토종닭 다양성을 인정하고 특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입을 모았다. 현재 규정은 제정 당시 국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닭의 외모를 기준으로 만들어지다 보니 민간 육종에 의해 사육되어오는 닭의 다양한 특성까지 담기는 어려워 현재 기준이 토종닭 다양성 확보에는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고관련 고시와 규정 등의 개정을 통해 보다 쉽게 토종닭 인정 신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품종을 다양하게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으로 진입 장벽을 낮추더라도 향후 소유권 분쟁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조성 경위와 육종 기록 등을 검토해 각 품종의 차별성 입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진 위원장은 “민간에서 육종되어지는 여러 품종의 닭이 토종닭으로 인정받아 그 다양성이 확보가 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