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0.6℃
  • 맑음광주 -0.3℃
  • 흐림부산 -0.1℃
  • 맑음고창 -1.5℃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0.3℃
  • 구름많음경주시 -0.4℃
  • 흐림거제 1.4℃
기상청 제공

미얀마도 아프리카돼지열병…취항 전노선 일제검사 확대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에 이어 미얀마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검역 탐지견 투입과 미얀마 취향노선 전편에 대한 일제검사를 확대하는 등 철통방어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미얀마 수의당국이 자국 샨 주(Shan State)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최초로 발생했다고 14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보고함에 따라, 미얀마에서 한국으로 취항하는 전 노선에 대한 X-ray 검색, 검역탐지견 투입, 일제검사 등 국경검역을 강화했다”고 15일 밝혔다.


미얀마 정부는 샨 주에 소재한 ASF 발생농장의 사육돼지를 살처분하고 이동제한과 함께 소독 등 긴급 차단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아시아 국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확산되고 있어 국내 입국하는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해외에서 축산물을 가져오지 않도록 사전 홍보 강화와 휴대품 검색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불법 축산물 반입 시 부과되는 과태료가 1회 위반 시 5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으로 적용되므로 미얀마에서 입국하는 여행객의 축산물 반입을 금지해 줄것을 거듭 당부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미얀마의 살아있는 돼지, 돼지고기 및 돈육제품 등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마사회 ‘그랑프리’ 우승컵에 담긴 의미
100년을 바라보는 한국 경마가 한국의 전통 미를 고스란히 담은 ‘그랑프리’ 우승컵을 공개했다. 한국마사회가 한국 경마의 상징을 만들기 위해 ‘그랑프리’ 우승컵 제작을 결정하고 천마와 왕이 등장하는 한국 전통 모티브를 사용해 우승컵의 권위를 표현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이 오는 8일 개최되는 제38회 ‘그랑프리’를 맞아 우승컵을 최초 공개했다. ‘그랑프리’는 1982년부터 시행되어 국산마와 외산마 최강자가 맞붙는 장거리 경주로 한국 경마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대상 경주다. 이번 ‘그랑프리’에서 우승자가 거머쥐게 될 우승컵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마사회는 “우선 한국의 미(美)와 경마의 정통성을 담은 영구 트로피로 제작하기로 결정하고 말박물관과 작가 최용훈의 협업으로 디자인에 했다”며 “우승컵은 14K 도금으로 천마와 왕이 등장하는 한국 전통 모티프들을 사용해 ‘그랑프리’의 권위를 상징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상부의 잔은 고려시대 국화문 상감 마상배(馬上杯)에서 형태를 가져왔으며 바닥이 뾰족한 것이 특징. 마상배는 기마민족들이 사용한 뿔잔에서 기원하며 왕이 전장에 나가는 말 위의 장수에게 술을 하사할 때 사용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잔의 배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